신한은행, 블록체인 '전자문서지갑' 출시
13종 증명서 클라우드 저장소에 암호화되어 저장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신한 쏠(SOL)'에서 주민등록초본 등 13종의 전자증명서를 관리할 수 있게 된다. 


4일 신한은행은 행정안전부와 '전자증명서 발급·유통시스템(전자문서지갑) 이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금융권 최초로 신한 쏠(SOL)에서 '전자문서지갑'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전자증명서 발급·유통시스템은 정부의 '디지털 정부 혁신 발전계획'에 따라 마련됐다. 증명서는 클라우드 기반 자기정보저장소에 암호화된 형태로 보관된다. 분실시에도 정보 유출 우려가 없고, 블록체인 보안 기술을 적용해 위변조가 불가능하다.


이용자는 '정부24'앱에서 필요한 증명서를 발급 신청하고 전자문서지갑에 수령할 수 있다. 쏠(SOL)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실물 증명서 출력 없이도 신한은행 및 타 금융기관과 민간기업에 제출하고 관리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전자문서의 유통, 보관을 위한 '전자문서지갑' 플랫폼뿐 아니라 전자문서를 은행 시스템에 연결해 업무에 활용할 수 있는 디지털 업무 환경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행정기관 방문 없이 자동차등록원부를 전자증명서로 발급받아 신한 마이카 대출에 활용하거나 병적증명서를 발급해 신한은행에서 청년우대형 주택청약종합저축을 가입할 수 있다.


쏠(SOL)에서는 현재 주민등록등초본 등 13종의 전자증명서를 이용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이용 가능한 전자증명서 종류를 연내로 100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향후 행정안전부와 업무협약에 따라 신한 쏠에 전자증명서 발급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