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국내 100대 기업 2Q 수출액 20% '뚝'
철강업 전년比 80% 급락 '하락폭 1위'…자동차·에너지도 직격타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국내 100대 기업의 2분기 해외매출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 후퇴 영향으로 전년대비 20% 가량 줄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매출 상위 100대 기업의 연결기준 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해외매출액이 작년보다 19.8% 감소한 146조3000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 자동차·자동차부품, 에너지·화학 등 국내 3대 수출 분야 모두 매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전기·전자는 코로나19 이후 원격근무·온라인 교육 등 언택트 문화 확산에도 불구하고 전년동기 대비 5.1% 감소한 71조원을 기록했다. 자동차·자동차부품은 폭스바겐, BMW, 벤츠, 아우디 등 해외 완성차 기업들이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하면서 작년 2분기 38조원에 육박했던 해외실적이 24조원으로 36.5% 급감했다. 


에너지·화학 역시 지난해부터 이어진 정제마진 약세, 국제유가 급락,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해외 수요 급감으로 수출의 30.9%가 줄었다. 에너지·화학업종의 2분기 해외매출액은 15조3900억원이다.


감소율로 보면 글로벌 자동차 판매 부진에 따라 자동차 강판 수요가 급감한 철강업종(-80.1%)이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뒤이어 자동차‧자동차부품(36.5%), 에너지‧화학(30.9%) 순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24.0%, 미주 12.6%, 유럽 11.2%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지역·국가별 해외매출 실적을 공개하고 있는 상위 20대 기업의 대륙별 매출실적을 집계한 결과다.


다만 삼성전자, 현대차, LG전자, SK하이닉스, 현대모비스 등 중국 매출 공개 5대 기업의 현지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5.9%, 전기대비 19.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분기 중국 현지의 투자・소비・생산 등이 2∼3월 최저점을 기록한 이래  빠르게 회복한 영향으로 풀이된다는 게 전경련 측 설명이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2분기 미국, 독일, 일본 등이 GDP 10~20% 규모의 막대한 재정을 쏟아 부었지만 기업의 글로벌 비즈니스 여건이 IMF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라며 "기업인의 주요 교역·투자국에 대한 특별입국 확대, 현지 정부와의 적극적 협력 등 해외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을 도울 수 있는 대외정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쇼크 19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