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코퍼레이션, 임시주총서 경영권 이양 완료
경영 정상화 및 거래 재개 기대감↑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한국코퍼레이션은 한국코퍼레이션 본사 8층에서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신규 이사 선임 안건을 처리했다고 7일 밝혔다. 새 최대주주로 경영권이 이양된 한국코퍼레이션은 경영 정상화 및 거래 재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주총에서는 정관 변경 건, 사내·외 이사 해임 및 선임 건 등 다양한 안건이 결의됐다. 하명수 외 31인(이하 소액주주연대)이 상정한 임시의장 선임의 건과 정관변경의 건은 부결됐다.


성상윤 대표이사는 해임안 부결로 사내 이사직을 유지하게 됐다. 전·현직 경영진을 고발했던 정현준 이사는 해임 안건이 가결됐다. 신임 사내이사로는 이사회가 추천한 윤형식 성산홀딩스 대표이사와 이종혁 인트로메딕 대표이사가 선임됐다. 사외이사 2인은 이사회가 추천한 김효천, 노승권 신임 이사로 모두 바뀐다.


한국코퍼레이션 이사회는 사내이사 4인과 사외이사 2인 등 6명으로 구성된다. 소액주주연대가 추천한 사내이사 및 사외이사는 선임안이 모두 부결됐다.


한국코퍼레이션 관계자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경영권 이양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거래 재개의 기대감이 높아졌다"며 "전·현직 임직원을 고발한 전 임원은 소액주주연대가 제안한 해임 안건에 의해 참석주주 99.9%의 동의로 해임됐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