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그린본드 발행 '2000억→4500억 증액'
자체 수요예측 프로세스 활용
출처=현대카드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지난해 국내 최초로 원화 그린본드를 발행했던 현대카드가 두 번째 원화 그린본드를 발행했다. 총 발행규모는 4500억원으로 최초 모집액보다 2배가 넘는 규모다.


현대카드는 조달한 자금을 현대∙기아차의 전기차와 수소차, 하이브리드 차량 등 친환경 차량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사용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그린본드는 환경 개선과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 등 친환경 사업에 쓰이는 자금을 조달하는 목적으로 발행하는 채권이다.


이번 원화 그린본드는 1년 2개월에서 10년 만기로, 국내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발행됐다. 현대카드는 당초 2000억원 모집에 나섰으나 수요가 몰리면서 4500억원으로 증액 발행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전업계 여신전문회사에 대한 투자 기피 현상과 크레딧물 약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현대카드의 원화 그린본드에 투자수요가 넘쳤던 것이다.



특히 그린본드 자체 수요예측 방식으로 모집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대카드는 지난해 8월부터 자체 수요예측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그린본드를 발행하고 있다. 통상 여신전문금융사가 일괄 신고제도를 통해 수요예측 절차 없이 채권을 발행하는 것과 차별화된 점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안정적이고, 정기적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을 발행하고자 적정 금리로 채권을 발행하는 조달 프로세스를 구축했다"며 "ESG 펀드가 활성화되면 향후 시장이 확대되고 안정화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다만, 금리수준 등 자세한 절차는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 그룹 금융계열사인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 현대커머셜은 지난해부터 국내 원화 채권시장에서 총 1조 7000억 원 규모의 ESG 채권을 발행하는 등 국내 ESG 채권 시장에서 정기 공급처로서의 역할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