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터스 SC그룹 회장 "금융인, 환경·사회문제 관심 가져야"
대학생 13명 대상 '언택트 커리어 멘토링' 프로그램서 멘토로 참여
빌 윈터스(Bill Winters)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 회장이 지난 9일 금융권 취업을 목표로 하는 대학생들과 함께 비대면 화상 시스템을 활용한 '언택트 커리어 멘토링'을 진행하고 있다. <제공=SC제일은행>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빌 윈터스(Bill Winters)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 회장이 금융인을 꿈꾸는 대학생들에게 환경과 사회 문제 해결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10일 SC그룹에 따르면 윈터스 회장은 지난 9일 SC제일은행이 금융권 취업을 꿈꾸는 대학생 1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언택트 커리어 멘토링' 프로그램에 멘토로 참여했다. 윈터스 회장은 지난달 30일 입국해 한 달가량 국내에 머물며 한국의 디지털 인프라와 핀테크 산업 현장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금융 혁신과 미래 커리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대학생들은 윈터스 회장에게 ▲4차 산업혁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따른 금융 환경 변화 ▲미래 금융 리더가 갖춰야 할 역량 등을 질문했다. 



이에 대해 윈터스 회장은 "미래 금융인을 꿈꾼다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할 수 있도록 소셜 파이낸스(Social Finance)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환경 오염 문제나 사회 문제에 관심을 갖고 이를 적극적으로 해결하려는 금융 역량을 갖출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SC그룹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기업들에 전 세계적으로 10억달러 규모의 금융지원을 하고 있다"며 "전 세계적으로 자선기금을 조성하는 등 사회적 책임에 충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윈터스 회장은 월스트리트(Wall Street)에서의 경험도 대학생들에게 공유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대학생 전송화 씨는 "외국계 금융사 취업을 준비하던 중에 글로벌 금융그룹 회장으로부터 직접 멘토링을 받게 돼 큰 도움이 됐다"며 "디지털 금융 혁신에 대비해 더 창의적으로 사고하고 팀워크를 발휘해 문제해결 능력을 키워야 한다는 조언이 인상적이었다"고 전했다. 


이날 윈터스 회장이 멘토로 참여한 언택트 커리어 멘토링 프로그램은 SC제일은행의 '퓨처메이커스(Futuremakers)' 활동 중 하나이다. SC제일은행은 미래를 이끌 청년층의 사회적 불평등을 해소하고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퓨처메이커스라는 이름으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영국 소재 글로벌 금융그룹인 SC그룹은 현재 국내에서 은행업(SC제일은행)과 증권업(SC증권) 등을 영위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