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블록체인으로 환경보호 나선다
친환경 포장 용기·유통이력 관리로 불법 포획 차단...노드에 WWF 참여
10일 삼성SDS가 개최한 'REAL(리얼) 2020' 온라인 컨퍼런스에 참석해 발표를 진행 중인 양영태 삼성SDS 물류사업부문 물류컨설팅팀 프로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삼성SDS가 유통이력관리 플랫폼 '첼로 트러스트(Cello Trust)'를 통해 환경보호에 나선다. 농산물 유통이력을 기록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기기를 부착하는 포장용기를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제품으로 대체한다는 계획이다.


양영태 삼성SDS 물류사업부문 물류컨설팅팀 프로는 10일 삼성SDS가 개최한 'REAL(리얼) 2020' 온라인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와 같이 밝혔다.  


첼로 트러스트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공급망 상의 여러 참여자와 소비자가 유통이력을 관리 및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첼로 트러스트는 ▲원자재·완제품 원산지 증명 ▲유통 상태 정보 증명 ▲소비자용 유통이력 확인 모바일 화면 ▲공급망 참여자간 정보공유 체계 구축 ▲생산·유통·판매 운영 시스템 연계 ▲문서 처리 편의성 증대 및 위변조 방지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유통 상태 정보 증명을 위해 온도, 습도, 충격 등에 민감한 제품의 운송 과정에 IoT 기기를 부착해 관리한다. 이를 통해 상품 상태를 모니터링 하고, 첼로 트러스트에 자동으로 기록을 남겨 객관적인 유통 상태 정보를 제공한다.


양 프로는 "IoT는 사람의 개입을 차단하기 때문에 악의적이거나 잘못된 데이터가 기록되는 것을 차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운송 과정에서는 친환경 포장 용기를 이용해 신선도 유지와 데이터 이력 관리 뿐만 아니라 환경보호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농산물 운송은 냉장트럭과 항공사 냉장 적재단위용기(ULD, Unit Load Devices)를 사용했다. 그러나 트럭에서 ULD로 옮길 때 온도와 습도 등 상품의 품질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조건이 유지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만약 이를 유지하기 위해 스티로폼 박스와 냉매를 사용할 경우 자연분해까지 최대 500년이 소요되는 등 환경에 악영향을 미친다.


삼성SDS는 제품 운송 시 스티로폼 박스보다 11배 이상 온도 유지 성능이 뛰어나고 IoT기기를 내장할 수 있으며 재활용과 재사용이 가능한 스마트 박스를 이용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 박스는 국내 중소기업이 개발한 제품이다.


첼로 트러스트의 블록생성 노드(Validator)에는 WWF(세계자연기금)이 함께하면서 환경보호에 힘을 실어줄 예정이다. 첼로 트러스트의 노드는 총 10개로 구성되며 현재 정부기관과 공공기관 등이 참여하고 있다. 첼로 트러스트 노드 중 한 곳인 WWF는 앞서 네슬레, 보스턴컨설팅그룹 등과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식품 이력 추적 플랫폼인 '오픈SC'개발 사업에 참여하기도 했다. WWF가 식품 이력에 높은 관심을 보이는 이유는 블록체인 유통관리를 통해 다랑어를 포함한 각종 어류의 불법 포획을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이다. 이날 컨퍼런스에 참여한 WWF 관계자는 "블록체인 기술은 세계 해양환경 보존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삼성SDS는 첼로 트러스트를 적용한 수산물, 와인, 농산물 등의 유통이력 관리 적용 사례를 발표했다. 양 프로는 "앞으로 축산물과 의약품, 고가명품 등 적용 사례를 넓힐 예정이다"라며"제품과 업종 별 유통 과정의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적합한 IT기술을 적용하고, 이를 활용해 유통 과정 투명성과 제품 신뢰성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