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에프앤비,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 승인
주관사 미래에셋대우...9월 중 증권신고서 제출
이 기사는 2020년 09월 11일 09시 5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지난 10일 상장위원회 심의에서 교촌에프앤비 상장예비심사를 승인했다. 교촌에프앤비는 이달 중 증권신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교촌에프앤비의 상장 도전은 유가증권시장 프랜차이즈 1호 직상장이라는 타이틀로 업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교촌은 2018년 3월 상장 추진을 발표하고 3년 여간 상장 준비를 진행했다. 특히 전문경영인 체제를 도입해 합리적이고 투명한 경영 시스템을 구축하고 치킨 본업 내실 강화로 가맹점과 본사가 함께 성장하는 구조를 확립했다.


교촌치킨 가맹점 평균 매출액은 약 6억1827만원(2018년 기준)으로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에 등록된 치킨 브랜드 중 가장 높다. 본사 또한 지난 해 연결기준 매출액이 약 3801억으로 2014년부터 이어온 업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교촌은 프랜차이즈 업종에서 우려되던 지배구조도 투명하게 개선했다. 비에이치앤바이오, 케이앤피푸드 등 계열사들을 모두 교촌에프앤비 100% 자회사로 둬 대주주 및 제3자의 사익 편취 우려를 불식시켰다는 평가다.


교촌 관계자는 "이번 예비심사 통과로 프랜차이즈 직상장 1호에 한 발 더 가까워졌다"며"상장을 통해 글로벌 종합식품외식 그룹으로의 비전 달성과 함께 가맹점과 본사의 동반 성장에 모든 역랑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대어급 등장에 불붙은 IPO 시장, 주관 경쟁 치열

NH證 '2연패' 확실…2위 자리두고 한투·삼성·미래대우 막바지 총력

소진세표 '케어' 받고 코스피 간다

소진세 회장 영입 후 실적·재무건전성 모두 개선

역대급 기록 세운 2020년 공모시장

①수요예측 평균 경쟁률 839.87대 1…SK바이오팜·카카오게임즈·이루다 '주도'

탄탄한 실적에도 파나시아, IPO 우려…왜?

주력 제품 미래 수요 불투명…성장주 공모주 투심 편중도 부담

프랜차이즈 상장 잔혹사 끊을까

①성장 한계·내부통제 부실 탓 IPO 좌절 및 상폐 잇따라…'업계 모범사례' 등극 기대

웹케시 계열 쿠콘, '적기'에 IPO 닻 올렸다

정보 수집·분석 전문 기업, 핀테크 산업 핵심 기술로 '부각'…마이데이터 시대, 뉴딜 정책 '호재'

직상장 1호 기업에 대한 기대와 우려

②성장·수익성 입증 관건...프랜차이즈 상장 문턱 낮출까

기업가치는 얼마나 되나?

③예상 시총 2700~2800억원 수준…해마로푸드·사조대림 등 피어그룹 유력

프랜차이즈, 상장 '해법' 기대 ↑

④해마로푸드·디딤 주가 상승...더본코리아 상장추진 견인할 듯

상장 열풍 못 따라가는 예비심사 지연···왜?

청구 늘어도 거래소 인력 한정적…기술특례 기업 증가도 원인

교촌에프앤비, 내달 코스피 상장한다

외식 프랜차이즈 1호 직상장 본격화…이달 말 수요예측 최대 713억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