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지배력 강화
한국인베스트먼트뱅크 지분 100% 확보…"책임경영 실천"
이 기사는 2020년 09월 11일 16시 4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가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을 전량 확보할 전망이다.


한국테크놀로지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최대주주인 한국인베스트먼트뱅크의 100% 주주로 올라설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한국인베스트먼트뱅크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는 곳이다. 


한국인베스트먼트뱅크는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이하 키스톤PE)와 스타모빌리티(옛 인터불스) 등이 주요 주주로 있던 곳이다. 2019년 1월 한국테크놀로지는 앞선 두 곳과 한국인베스트먼트뱅크를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인수대금은 총 152억5000만원이었다. 


키스톤PE에 계약금액 전액을 납입해 지분의 50%를 확보했지만, 스타모빌리티에는 계약금 5억원만 납입한 채 계약을 해제했다. 갑작스런 경영권 교체 등으로 거래를 신뢰할 수 없다는 게 이유였다. 


한국테크놀로지는 법원 판결에 따라 스타모빌리티가 보유했던 한국인베스트먼트뱅크 지분을 인수할 수 있게 됐다. 최근 서울중앙법원에서 이뤄진 주식매매대금 청구 소송(2019가합530396) 판결에 따른 것이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이번 판결로 납입금 70억원 중 이미 납입한 계약금과 중도금 5억원을 제외한 잔금을 스타모빌리티에 납입한다. 회사가 잔금을 납입하게 되면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최대주주인 한국인베스트 100% 주주로 등극해 막강한 지배권을 확보하게 된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스타모빌리티 측 경영권 변동으로 잔금 수령 주체가 명확하지 않아 납입을 못했었다"며 "법원 판단에 따라 나머지 지분 인수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책임 있는 정도 경영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을 성장 시키겠다"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