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후임대아파트도 50층 재건축, 2만가구 추가 공급 外

서울 노후임대아파트도 50층 재건축, 2만가구 추가 공급[헤럴드경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영구임대아파트인 노원구 하계 5단지를 시작으로 오는 2022년부터 임대아파트 재정비 사업이 본격화된다. 14일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에 따르면, 서울 시내 임대아파트 34개 단지·3만9802세대를 향후 20년 간 최대 2만3000호를 더 늘리는 재건축 사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기업은행, 서류 없이 3분만에 주택대출 한도 알려준다[조선비즈]

기업은행이 주택담보대출 한도를 3분 안에 확정해 알려주는 서비스를 도입한다. 대출자가 은행 창구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주소를 알려주면 주택을 담보로 받을 수 있는 금액이 바로 산출되는 서비스다. 현재는 대부분의 시중은행들이 아파트의 경우 30분, 일반 주택의 경우 1주일 가량 후에 대출 한도를 알려준다.


한전·마사회도 '옵티머스'에 당했다… 복지자금 수십억 날릴 위기[서울신문]

공기업 1위인 한국전력과 6위인 한국마사회가 사실상 '사기 펀드'였던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직원 복지자금 수십억원을 넣었다가 전액 날릴 위기에 처한 것으로 확인됐다. 거대 공기업인 한전과 마사회가 투자 전 면밀한 조사만 했다면 사기를 당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공기업을 포함해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하겠다고 한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사기극에 '대표 공기업'들이 잇따라 속았다는 게 아이러니하다.


이스타항공 인수전 8곳 뛰어들어… SM그룹도 고심[동아일보]

최악의 경영난에 빠진 이스타항공 인수전에 물류와 여행업 관련 8개 기업과 사모펀드 등이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계 순위 38위인 제조 및 물류 전문기업 SM그룹도 이스타항공 인수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고 조만간 인수전 참여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제2의 '배민 사태', 법으로 막는다[머니투데이]

앞으로 배달앱이 식당과 계약을 맺을 때 '식당 노출방식'을 명확히 알리도록 의무화 한다. 식당은 배달앱에 내는 수수료가 노출에 어떻게,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인지한 후 입점 계약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배달앱은 노출방식 변경도 계약서에 명시된 범위에서만 가능해진다.


CJ푸드빌, '투썸·뚜레쥬르' 이어 진천공장도 매각한다[뉴스1]

CJ푸드빌이 '투썸플레이스'와 '뚜레쥬르'에 이어 생산 기지인 진천공장도 매각하기로 했다. 최대한 유동성을 확보해 위기를 넘길 체력을 비축하는 동시에 신사업 추진에 필요한 '실탄'을 마련하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