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배달시장, '냉냉한' 투자시장
‘수익모델 빈약’ vs ‘충성도 높은 플랫폼, 강력한 무기’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확산되면서 배달시장이 날개를 달았다. 시장 변화에 수혜를 입은 업종은 음식점과 배달원을 연결해주는 배달대행업체다. 주요 업체의 주문건수를 보면 1년여만에 2배 이상 성장할 정도로 성장세가 가파르다. 


사모펀드(PEF) 같은 재무적 투자자(FI)나 대기업들도 배달대행업체 시장에 주목하고 있다. '배달의 민족' 같은 배달앱 업체들은 이미 너무 커버렸지만, 배달대행 시장은 아직 투자할만한 규모이기 때문이다. 배달대행서비스 '생각대로'를 운영하는 인성데이타나 '부릉'의 메쉬코리아 등의 업체들이 현재 투자유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생각과 달리 이들의 투자유치가 '생각대로' 원활하진 않은 모양새다. 인성데이타는 일정이 연기되는 상황 속에 전략적 투자자(SI) 한 곳 정도만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 오래전부터 투자자 물색에 나섰던 메쉬코리아도 좀처럼 투자유치를 확정짓지 못하고 있다. 배달시장의 경쟁은 뜨거워지고 있는데, 정작 투자유치 시장에선 냉랭한 바람을 맞고 있는 셈이다.


투자자들이 보기에 배달대행업체들의 수익모델은 생각보다 빈약해보일 수 있다. 배달대행 요금은 대부분 배달원이 가져가고, 나머지 수수료 중 대부분은 현장에서 배달원들을 모집·관리하는 대리점들이 가져간다. 본사에서 가져가는 수수료는 배달 한 건당 50~100원 수준에 불과하다. 서비스 운영에 들어가는 비용을 고려하면, 주문건수가 아무리 많아져도 수익 규모는 그리 크진 않다.


이런 지적은 과거 플랫폼 스타트업들에 제기됐던 문제점과 유사하다. 모바일 서비스 시장이 커지면서 O2O(Online to Offline), 핀테크 등 여러 플랫폼 업체들이 등장했다. 대부분 소비자와 업체를 중개해주는 역할이었다. 플랫폼 업체가 직접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수익모델도 제한적이었고, 시장 경쟁 때문에 마음대로 수수료를 올릴 수도 없었다.


돌이켜보면 크게 성장하는 산업의 메인 플레이어는 항상 승자가 됐다. 수익모델은 개선하거나 변화할 수 있다. 중요한 점은 소비자들은 한번 습관을 갖게 되면 쉽게 이동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런 충성도 높은 소비자들은 플랫폼 입장에서는 가장 강력한 무기다.


배달시장도 마찬가지다. '코로나19'라는 특수상황을 맞기는 했지만, 시장은 계속해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배달대행 업체들이 아직 큰 수익을 내지 못하는 것은, 당장의 수익보다는 시장 선점이 더 우선이라는 판단 탓이 크다. 이들의 치열한 경쟁이 어느정도 정리되면, 살아남은 업체에 대한 시장의 재평가는 지금과 다를 것으로 기대해본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