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가로본능 '윙'...폰 사업 돌파구 될까
다음달 국내 출시...향후 해외 시장도 공략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LG전자의 올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윙(LG WING)'이 모습을 드러냈다. LG 윙은 포개진 두 개의 디스플레이 중 하나가 가로로 회전하는 이른바 '가로본능폰'이라 불린다. 폴더블 스마트폰에 이은 또 하나의 새로운 폼팩터(형태)인 셈이다. 


업계에선 LG전자가 혁신형 모델 LG 윙을 통해 부진을 이어가고 있는 스마트폰 사업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LG전자는 14일 온라인 출시 행사를 열고,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윙'(LG WING)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전 세계 LG전자 임직원들이 등장해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전략과 비전을 소개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는 스마트폰의 진화된 사용성에 무게를 두고, 성장 가능성 있는 영역을 선제 발굴해 나가겠다는 LG 스마트폰의 혁신 전략이다. LG 윙은 해당 프로젝트의 첫 번째 제품에 속한다.


LG전자에 따르면 LG 윙은 기존 직사각형 스마트폰에 회전하는 디스플레이 형식을 채용해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더한 제품이다. 고객은 평상시에는 일반 스마트폰처럼 사용하다가 필요 시, 메인 스크린을 시계방향으로 돌려 숨어 있던 보조 스크린과 함께 사용할 수 있다.


◆ 노치 디자인 탈피...무게는 '다운', 안전성은 '업'


LG 윙의 메인 스크린에는 6.8인치급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이 탑재됐다. LG 윙의 보조 스크린은 영상을 조작할 수 있는 리모컨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기존 스마트폰은 화면 안에 일시정지, 빨리감기 등의 컨트롤 박스가 있어 영상 몰입도가 떨어졌다.


특히 일반 스마트폰과 달리, 화면에 전면 카메라 영역이 없는 탈(脫) 노치 디자인을 채용해 영상을 시청하거나 게임을 할 때 몰입감이 극대화 시켰다. LG 윙은 디스플레이 일체형 전면카메라 대신 별도의 3200만 화소의 팝업 카메라를 적용했다. 이 카메라는 평소에는 모습을 보이지 않다가, 전면 카메라를 실행하면 본체 상단에서 나타난다.


LG 윙은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소비자는 메인 스크린으로 대화면 영상을 시청하면서 보조 스크린으로 친구와 채팅을 하거나, 검색을 할 수 있다. 또 메인 스크린을 세로로 돌려 내비게이션을 사용하면서 보조 스크린으로 음악을 고르거나, 전화 수신자를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 밖에 LG전자는 LG 윙에 복합 경량화 소재인 '고강도 알루미늄 합금'을 사용했다. 제품의 외형과 강성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부분에 구멍 내 전체 무게를 줄이는 타공 기법을 적용, 경량화에 집중했다는 게 LG전자측 설명이다.


안전성에도 상당히 치중한 모습이다. LG전자는 고객이 전면 팝업 카메라로 촬영 중 제품을 떨어트리는 경우를 대비해 가속도 센서가 낙하를 감지하면 바닥에 떨어지기 전 카메라가 다시 제품 안으로 들어가도록 설계했다.


또한 LG 윙의 메인 스크린이 견고하고 부드럽게 회전할 수 있도록 '모바일용 초소형 힌지(Hinge)'를 자체 개발해 적용했다. 이 힌지에는 특수 설계된 '유압식 댐퍼' 기술이 적용돼 화면이 회전하면서 발생하는 충격을 완화 시켜준다.




◆ MC본부, 21분기째 주춤...'윙', 구원투수 될까


LG전자의 MC본부는 2015년에 접어들면서 적자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연간 영업손실액이 1조원에 달하면서 전년 대비 적자 폭이 더 커졌다.


비용 절감을 위해 국내 평택 스마트폰 공장을 해외로 이전하고, 꾸준히 신형 스마트폰을 선보이는 등 실적 개선에 노력하고 했으나 아직까지 효과는 미미한 수준이다. 


올해 1분기 들어서야 공장 이전 효과를 누리는 듯 했으나, 이번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말썽이다. 결과적으로 2분기에도 영업손실 2065억원을 기록하며 쓴 맛을 봐야 했다. 다만 원가 경쟁력 강화 등 지속적인 체질 개선으로 손실규모는 지난해 동기 대비 다소 줄어든 모습이다.


MC본부는 현재 21분기째 손실을 이어가고 있다. 누적손실액 규모는 약 4조원을 넘어섰다. LG전자의 '아픈손가락'으로 불리는 이유다. 


LG 윙은 앞서 올 상반기 출시된 '벨벳'에 이은 LG전자의 두 번째 전략무기라 할 수 있다. 벨벳은 현재까지도 해외 각지에 출시되며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신형 스마트폰 또한 해외 시장 공략에 적극 활용하겠단 계획이다.


이번 윙 출시와 함께 내년 상반기에 '롤러블 스마트폰'(가칭)도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서 LG 윙의 평가에 따라 차기작 출시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MC 부문에서 내년까지 흑자전환으로 돌아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MC 본부가 LG 윙을 통해 부진을 만회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연모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는 새로운 시대를 이끄는 도전"이라며 "LG 윙은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리는 제품인 만큼, 변화와 탐험을 원하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며 시장과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