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코로나19 이후 '리스크 다각화'에 초점"
최영민 국민연금연구원 기금정책분석실장 "부채비율 안정적으로 유지해야"
최영민 국민연금연구원 기금정책분석실 실장이 15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20 팍스넷뉴스 금융 포럼'에서 '코로나19의 자본시장 영향 및 대응방향'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최영민 국민연금연구원 기금정책분석실장이 코로나19 사태 이후의 자산배분은 리스크 요인을 다각화하는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불확실성 확대와 저수익 환경에서 장기목표 달성을 추구하기 위해서는 '시장 익스포저'와 '위험 완화'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는 설명이다.


최 실장은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포스트 코로나19 자산배분 전략'을 주제로 열린 '2020 팍스넷뉴스 금융 포럼'에 참석, 이러한 내용의 '코로나19의 자본시장 영향 및 대응방향'을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의 경우 예측할 수 없고, 발생 효과도 측정할 수 없을 정도의 전형적인 블랙스완(Black Swan)"이라며 "각국의 통화정책에서 유동성 지원조치가 전례 없는 수준임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 실장은 미국을 예로 들면서 코로나19 영향에 대해 세계가 심각한 상황임을 인지하고 유동성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 미국 상원은 역사상 최대 규모인 2조 달러(약 2358조원) 규모의 코로나바이러스 원조, 구제 및 경제안보법(CARES Act)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그러나 최 실장은 "대규모 부양책에 따라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비율 확대가 예상되면서 이에 따른 중장기적 파급효과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2011년 유로존 위기 원인이 과도한 부채에 기인한 만큼, 부채 비율 관리가 중요하다"며 "일본처럼 부채비율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채권 선호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최 실장은 "현 국가부채 수준과 부채증가율의 급증이 통화정책의 실효성을 저해할 가능성이 있다"며 "향후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의 적절한 결합이 이뤄졌다고 판단되는 국가와 기축통화국 중심의 채권 선호도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회사채에 대해서는 "기존 투자등급에서 투기등급으로 강등되는 상황이 빠르게 증가할 수 있다"면서 "국채나 회사채의 신중한 선별이 더욱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 실장은 주식분야에 대해 "선진국 중심의 신규 섹터의 선택과 코로나 이전에 장기 성장의 잠재력을 보인 분야를 동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선진국의 경우 인터넷 소매, 엔터테인먼트, 양방향 미디어 등 기술기반 산업군을 중심으로 회복하고 있는 반면, 신흥국은 유가하락에 따라 석유수출 타격 등 부정적 영향이 심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전례 없는 코로나19 사태가 글로벌 금융시장 체계와 경제전망 등을 완전히 무효화시키고 있다"며 "새로운 시대의 자산배분은 리스크를 정밀하게 진단하고 다각화하는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