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유럽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수출
非자동차 부문 역량 확대…수소사업 세계적 리더십 확보
현대차가 GRZ·유럽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출한 '넥쏘' 수소연료전지시스템.(사진=현대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차가 친환경 선진시장인 유럽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수출하며 수소사업의 세계적 리더십 확보에 나섰다. 현대차는 이번 수출을 계기로 완성차 판매라는 전통적인 사업영역에 국한되지 않고 미래 친환경 시대에 발맞춰 수소사업 영역을 확장한다는 구상이다.


현대차는 16일 부산항을 통해 스위스의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GRZ Technologies Ltd, 이하 GRZ)'과 유럽의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해외 수출은 지난 7월 산업통상자원부의 국가 핵심 기술 수출 승인 뒤 진행된 것으로, 현대차가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비(非) 자동차 부문에 수출하는 것은 처음이다.


이번 수출은 지난 7월 유럽연합(EU)집행위원회의 수소경제 전략 발표 뒤 이뤄진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첫 해외 판매다. 현대차 관계자는 "친환경 선진시장인 유럽에서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차가 수출한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95kW급 연료전지 시스템이다. 현대차는 유럽으로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을 발판 삼아 향후 미국, 중국 등 세계 전역으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수출을 통해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차 양산체제 구축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 대형트럭 양산에 이어 수소 산업과 관련한 세계적 기술 리더십을 공고히 해나갈 방침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은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연료전지시스템은 선박이나 열차, 도심형 항공기, 빌딩, 발전소 등 일상의 모든 영역과 군사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며 "수소를 이용한 전기 생산은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이자 미래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던 상황이다.


현대차는 미래 에너지 주도권 확보를 위한 수소 사업 다각화에 나서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달 호주의 국책연구기관인 호주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 세계 4위의 철광석 생산업체 포테스큐(Fortescue Metal Group Ltd)와 수소 생산기술 개발을 협력하기로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