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분사…17일 이사회서 결정
물적분할 후 상장으로 투자자금 확보 전망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LG화학이 오는 17일 이사회를 열고 배터리 사업부문의 물적분할 여부를 결정한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이 배터리 사업부문인 전지사업부를 분사하는 안건을 17일 이사회에서 확정할 예정이다. 분사는 LG화학이 100% 지분을 보유하는 물적분할 방식이 유력하다.


배터리 사업부문 역시 LG하우시스와 마찬가지로 분리 후 재상장될 가능성이 높다. 앞서 LG화학은 2009년 산업재 부문을 LG하우시스로 분할한 후 재상장 심사를 거쳐 한국증권선물거래소에 상장시켰다.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분사는 기업공개(IPO)를 통한 투자자금 확보 목적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수주 잔량은 150조원 규모다. 수주 물량을 소화하려면 증설에만 매년 3조원 이상의 투자금이 필요해, IPO를 통한 자금 확보가 절실하다. 배터리 사업 부문은 현재 미국 테슬라와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폴크스바겐·BMW·제너럴모터스(GM)·벤츠·포르쉐·포드 등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에 배터리를 납품하고 있다. 


상장을 위한 자격도 충분히 갖췄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그동안 적자를 고전하던 전지사업부문은 폴란드 공장의 수율 개선, 원가 절감 덕에 올해 2분기 1555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