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 PE, '유니콘 기업' 쏘카 베팅···왜?
'타다' 서비스 중단 이후 첫 대규모 투자
이 기사는 2020년 09월 17일 15시 5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쏘카가 사모펀드 운용사 SG프라이빗에쿼티(SG PE)로부터 1조원대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특히 '타다' 서비스 중단 이후에 첫 대규모 투자유치라는 점에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SG PE가 '타다' 서비스에 초점을 뒀던 기존 투자사와는 다른 시각에서 접근했다는 의미다.


쏘카는 SG PE를 대상으로 500억원 규모의 전환우선주(CPS)를 발행할 예정으로, 이번 투자유치에서 기준이 된 기업가치(지분 100%의 평가가치)는 1조10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쏘카가 2011년 설립 이후 약 10년만에 유니콘 기업으로 등극한 셈이다. 


매년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쏘카는 수백억원의 자금을 꾸준히 시장에서 조달하고 있다. 2018년엔 IMM프라이빗에쿼티(IMM PE)가 600억원, 지난해엔 알토스벤처스, KB인베스트먼트 등 4개 벤처캐피탈이 500억원을 베팅했다. 올 초에도 LB프라이빗에쿼티(LB PE) 등이 500억원 가량을 투자했다.


지난해 투자유치 당시에 투자사들은 차량공유 사업인 쏘카보다도 승차공유 서비스 '타다'에 초점을 맞췄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앞세운 타다가 모빌리티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던 시기였다. 쏘카는 투자자들의 자금을 발판으로 타다 차량 구입에 수백억원을 투입하며 서비스 확대에 힘을 기울였다.


하지만 타다는 택시업계의 반발 및 불법 논란에 휩싸이면서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혐의에 대해서 지난 2월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이후 법률안이 개정되면서 타다 서비스는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이 시기에 쏘카는 LB PE 등으로부터 510억원의 자금을 수혈 받는데 성공했다. 투자사들은 CB 형태로 투자하면서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상환권을 확보하면서 향후 원금 회수의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반면에 SG PE는 지난해보다 더 높은 기업가치에 CPS 형태로 지분투자를 단행했다. 주식매수청구권(풋옵션) 등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일반적으로 상환권이 없는 CPS는 발행사에게 유리한 조건이라고 볼 수 있다.


SG PE 관계자는 "쏘카의 전반적인 사업 운영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며 "특히 코로나19 상황에서 뛰어난 대처 능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쏘카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혜 효과가 그리 큰 것은 아니다. 하지만 투자사들로부터 대외환경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잘 대처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쏘카 외에 타다 프리미엄과 대리운전 등 다른 플랫폼 사업으로 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쏘카의 기존 투자사 관계자는 "타다 서비스 중단은 아쉽지만 쏘카 서비스는 점차 안정화되고 있다"며 "모빌리티 산업이 빠르게 변화하는 가운데 쏘카가 입지를 다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존립 위기 '타다', 결국 희망퇴직 받는다

서비스 중단에 따른 인력감축…비상경영체제 돌입

위기의 쏘카, 타다 중단 후 이사회 물갈이

위현종 CSO·박진희 CBO 이사회 합류…신규 성장동력 발굴 급선무

'쏘카'서 독립하는 '타다'…지배구조 새판 짠다

인적 분할해 승차공유 전담 법인 출범…VCNC의 지주사 역할

이재웅 대표, 쏘카 경영서 손 뗀다

'타다 금지법' 국회 통과 책임론 관측…박재욱 대표 선임 및 기업분할 철회

힘 빠진 '쏘카', 타다 불법 논란에 CB 자금조달 선회

⑤ 소프트뱅크벤처스 등 대상으로 218억 CB 발행…기업가치 8260억

'소뱅 비전펀드·국내 VC' 1000억 투자 유치 투트랙

④기업가치 1조원 유니콘 탄생 '험난'…검찰 기소로 비전펀드 투자 검토 잠정 중단

알토스, 독서 커뮤니티 '트레바리' 40억 투자

1년 8개월 만에 후속 투자 유치…인재 채용 등 확대

'차량 공유' 쏘카 IPO, 코스피·코스닥 동시 검토

투자자풀 넓어 신규 상장사 주가 관리 유리…"외형 요건 충족해도 거래소 심사는 변수"

제이앤PE, 에스제이코레 '1년만에 엑시트'

140억에 인수해 상장사 메디프론에 220억 받고 매각

SG·한투PE, 최대 2800억 블라인드 펀드 조성

두 블라인드 펀드 연달아 조성하는 한투PE, 소부장·구조조정 기업에 집중

배달의민족 M&A, 공정하지 않았던 이유

"한국에서 계속 스타트업을 해야할지 고민이 됩니다." 적잖은 팔로워를 거느린 한 스타트업 임원이 최근 자신의 S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