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 증여 또 '취소'
임상 실패 이어 이번엔 유증 여파…1년 사이 두 번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헬릭스미스 유상증자 실시와 맞물려 김선영(65) 대표이사가 아들에 대한 증여를 취소했다. 지난해 9월에 이어 또 다시 증여를 '없던 일'로 만들었다.


김 대표는 지난 7월14일 장남 김홍근(27) 씨에게 보통주 100만주를 증여한다고 발표했다. 당시 규모로는 600억원에 조금 못 미치는 금액이었다. 증여에 따라 이 회사 최대주주인 김 대표의 지분율이 9.79%에서 6.05%로 낮아지는 대신, 홍근 씨의 지분율이 0.03%에서 3.77%로 늘어나는 상황이었다.


김 대표는 "회사의 중장기 사업을 위해서는 지배 구조의 안정화가 필요하다. 지금이 이를 가장 경제적으로 실현할 수 있는 적기라고 본다"며 증여의 배경을 설명했다. 주가가 꾸준히 떨어져 저점에 근접했다고 판단, 증여세 절세에 좋은 시기임을 간접적으로 설명한 것이다.


그러나 김 대표의 이런 계획은 두 달 만에 원점으로 돌아갔다. 헬릭스미스가 지난 17일 2817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하면서 김 대표의 홍근 씨에 대한 증여 취소도 동시에 알렸다.


증여세는 증여 기산일(7월14일) 전후 2개월 간 주가 추이를 고려해 책정된다. 유증 발행가액이 3만8150원으로 책정되면서 헬릭스미스의 주가가 지금보다 더 떨어질 것으로 예측되는 게 현실이다. 실제로 유증 발표 다음 날인 18일 주가가 20% 안팎인 4만2000원까지 떨어졌다. '절세'의 명분이 사라졌다.


김 대표가 7월 증여 당시 내걸었던 '지배구조 안정화' 필요성도 힘을 잃었다. 우선 김 대표는 유증에 전혀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홍근 씨 참여 여부도 불투명하다. 이에 따라 유증 직후 두 사람을 비롯한 특수관계자의 기존 지분율은 12.14%에서 9.48% 안팎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김 대표가 부실 경영에 대한 반성 차원에서, 지배구조에 문제가 생길 수 있음에도 유증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본다. 증여취소도 같은 맥락으로 이뤄진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김 대표는 지난해에도 비슷한 일을 겪었다. 지난해 9월27일 홍근 씨에게 34만1125주를 증여하기로 했다가 한 달 뒤 취소한 것이다. 그 때 처분가액은 이번 증여보다 조금 낮은 536억원이었다.


하지만 비슷한 시기 당뇨병성 신경병증 유전자치료제 '엔젠시스(VM202)'의 글로벌 임상 3상 결과 도출에 실패하면서, 헬릭스미스 주가가 이틀 연속 하한가 등으로 폭락했다. 김 대표는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증여세 낼 여력이 없어서 취소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다"고 말하더니 결국 철회했다.


올 여름 김 대표는 홍근 씨에게 1년 전보다 3배 가량 많은 주식을 증여하기로 하고 다시 실행에 나섰으나 이번엔 유증이 발목을 잡았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내년까진 없다더니"…헬릭스미스 3000억 유증

잦은 자금 조달에도 올 상반기 부채비율 143.2%

헬릭스미스, 외부 투자 유치 위해 스핀오프

뉴로마이언·카텍셀 신설, VC 자금 조달 가능

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 장남에 100만주 증여

지배구조 안정화 재도전..증여세 절세 '꼼수' 통했다

헬릭스미스, 신임 CFO에 이재호 전무 영입

금융·제약·제조업 경험한 전략기획·재무컨설팅 전문가

헬릭스미스, 엔젠시스 미국 임상 3-2상 개시 의미는

임상 3-1상 실패 이후 CRO 교체해 재도전

헬릭스미스, 美 임상시험운영·품질관리 전문가 영입

당뇨병성 신경병증·근위축성 측삭경화증 글로벌 임상 박차

손미원 헬릭스미스 前 부사장, 천연물 신약 벤처 설립

약대교수들과 '엠테라파마' 공동 창업…2024년 코스닥 상장 목표

'빚내서 빚갚는' 헬릭스미스, 800억 CB발행

CB 발행해 기존 CB 잔금 되갚기…채권자 '풋옵션' 행사

헬릭스미스, 대규모 유증에 경영권 '흔들'

김선영 대표 지분율, 6.05%→4.73% ↓…CB 전환시 추가 하락 가능

헬릭스미스, 관리종목지정 위기 유증으로 막나

2019년 법인세비용차감전손실 자본총계 대비 50% 넘어

'뿔난' 헬릭스미스 소액주주, 임시주총 추진

회계장부 열람·대표 해임 안건 추진…위임장 발송 독려

헬릭스미스, 韓 임상개발본부장에 박영주 박사 영입

25년 제약·바이오임상 전문가…韓美 임상조직 소통 채널 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