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태국법인, 빗썸 임직원 사기혐의로 고소
거래소 설립 약속뒤 묵묵무답..."BXA토큰 홍보 수단 활용" 지적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빗썸 태국법인은 빗썸코리아와 빗썸글로벌홀딩스의 임직원 및 지배주주를 사기 혐의로 고소한다고 18일 밝혔다. 빗썸태국법인은 이번 고소 진행을 위해 BXA토큰 투자 피해자 소송의 대리인인 권오훈 차앤권 법률사무소 변호사를 선임했다.


빗썸태국법인은 2017년부터 빗썸코리아(당시 비티씨코리아닷컴)가 태국 거래소 출범을 약속해 법인을 설립했지만 결국 거래소를 열지 않아 막대한 손해를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빗썸태국법인을 BXA토큰을 판매하기 위한 홍보 도구로 사용됐다고 밝혔다.


2017년 당시 공지된 빗썸 글로벌 파트너사 모집 공고/ 제공 = 법무법인 차앤권


2017년 하반기 빗썸코리아는 '글로벌 파트너 모집 공고'를 통해 해외 거래소를 설립할 파트너사를 모집했다. 태국 거래소 출범 논의는 2018년 1월부터 이루어졌으며, 같은 해 4월 거래소 오픈을 위한 태국법인을 설립했다. 당시 빗썸 임직원들은 빗썸태국법인의 주주로 빗썸코리아가 아닌 빗썸글로벌홀딩스(Bithumb Global Holdings Limited)와 지비이엑스(GBEX Limited)가 참여하도록 결정했다.


법인 설립 후에는 언론을 통해 태국 거래소 설립 소식이 보도되기도 했으며 실제로 태국에서 직원을 채용하고 업무를 수행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종적으로 태국 거래소 오픈은 무산됐고 이에 따라 손해를 입었다는게 태국법인 측의 입장이다. 또, BXA토큰 판매를 위해 태국 거래소를 홍보 수단으로 이용했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BXA토큰은 빗썸 인수를 추진했던 김병건 BK그룹 회장의 BXA컨소시엄(법인명 BTHMB)이 발행한 코인이다.


빗썸태국법인의 소송대표는 "빗썸코리아와 빗썸글로벌홀딩스, 그리고 지배 주주들의 연관성과 지시 사항에 따른 책임소재를 명확히 할 수 있도록 본 형사 소송을 진행하기로 했다"라며 "사실상 빗썸코리아의 지배력과 영향력 아래에 있었던 빗썸글로벌홀딩스와 지비이엑스, 홍콩과 베트남에 있는 빗썸코리아의 관계사들을 실제로 지배하는 주인이 누구인지, 그리고 그곳에서 어떠한 일들을 해 왔는지 소송 과정 중에 모두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