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제약, 자사주 처분 수익률 무려 '75배'
창업주 2006년 손해배상 위해 주식 대물변제…주당 2242원→16만7500원
이 기사는 2020년 09월 22일 18시 2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신풍제약이 자기주식을 처분하면서 얻은 수익률이 약 75배를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풍제약은 22일 장 종료 뒤 홍콩의 헤지펀드 '세간티 캐피탈 인베스트먼트'에 58만주를 넘기는 등 해외투자자들에게 128만9550주에 달하는 자기주식을 팔았다. 처분가액 총액은 약 2153억원으로, 한 주당 가격을 16만7500원에 책정했다. 이번 거래를 통해 신풍제약은 지난해 매출액 1897억원 이상의 수익을 한 순간에 챙겼다.


주목할 부분은 자기주식 처분을 통해 얻은 수익률이다.



자사주 매각 전 신풍제약은 보통주 500만3511주, 우선주 20만8770주 등 총 521만2281주를 자기주식으로 보유해 왔다. 자기주식 보유 비율은 전체 발행 주식수(5518만4990주)의 9.3%로 상당한 편이다.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자기주식 취득가액은 약 116억8763만원이다. 보유 중인 자기주식으로 나누면 한 주당 평균 취득원가는 약 2242원에 불과했다. 결국 주당 평균 2000원 초반에 취득한 자기주식을 17만원에 매각하며 수익률을 75배까지 끌어올렸다. 


신풍제약의 이번 자기주식 수익률을 이해하기 위해선 2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지난 1995년 이 회사 설립자인 장용택 전 회장(2016년 별세)은 사업다각화를 위해 큰나무그룹을 만들었다. 그러나 사업이 경영난에 빠지자 장 전 회장은 1996년 1월부터 같은 해 8월까지 총 1166억원에 달하는 채무를 신풍제약에 부담하도록 한 혐의를 받았다.


검찰은 10년 뒤인 2006년 장 회장을 구속기소했다. 이 때 장 전 회장은 손해배상 차원에서 자신이 갖고 있던 신풍제약 보통주 49만8819주와 우선주 2만877주를 자신이 설립한 신풍제약에 대물변제했다. 이후 2011년 10분의 1 액면분할을 실시했다. 신풍제약의 자기주식 대부분은 당시 장 전 회장이 대물변제했던 물량이다. 


창업주가 배상 차원에서 내놓은 자사주는 우여곡절끝에 회사의 큰 수익으로 돌아온 것이다. 간판 제품 피라맥스가 약물재창출 형태를 통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대상이 되면서 각광을 받게 되자, 오래 전 신풍제약을 짓눌렀던 악재가 14년 만에 호재로 바뀌었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자사주 매각 이후에도 신풍제약 자기주식 392만2731주를 남겨 놓고 있다"며 "향후에도 해외투자자들의 요청이 있을 경우 추가 매각을 통한 또 한 번의 큰 수익 실현 여부가 시장의 관심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신풍제약, 자사주 2154억 처분…작년 매출액 상회

주당 16만7000원에 블록딜…홍콩 헤지펀드 58만주 인수

'피라맥스 오남용' 신풍 주주의 잘못된 충성심

코로나19 테마주 분류 후 처방 급증…전문가 "부작용 발생 우려"

시총 8조 신풍제약, 'KRX 바이오 지수' 제외 왜?

바이오 '빅5' 중 유일하게 빠져…코로나19 치료제 테마 신뢰성 의문?

'2100억 확보' 신풍제약, 부채 상환할까

단기차입 비중 91%, 963억…자기주식 처분이익으로 해결 가능

신풍제약, 갈수록 줄어드는 오너가 지분율

교환사채·특수관계인 매각·자기주식 처분…30%대로 급감

'상온 노출 백신' 개발사 실험결과는?

25℃ 이상 조건서 '단백질 변성'까지 한 달 이상 소요

제약·바이오계, 자기주식 처분 '러시'

신풍제약·바이넥스·종근당바이오 등도 가세…직접 처분·EB 발행 등 방식도 다양

신풍 피라맥스, '코로나 예방효과' 소문에 처방↑

해외출장 핑계로 처방받기도…전문가 "오남용 우려"

신풍제약, 6년 만의 배당 '명과 암'

배당성향 88.6% vs 시가배당률 0.1%…자사주 처분이익 2154억 재부각

신풍제약 최대주주, 블록딜로 '1680억 확보'

송암사 200만주 처분…오너가 총 지분율 31.62%로 하락

송암사, 신풍제약처럼 '변제'부터 나설까

신풍제약 주식 블록딜로 차입금 300억 해결 전망…송암사 "신규 투자 활용할 것"

신풍제약 스토리의 끝은?

송암사 블록딜로 또 논란…'피라맥스 신드롬' 이젠 실체 드러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