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가상자산·금융업 협업 절실"
한성희 "전통 금융권과 가상자산 업계 견우와 직녀같아, 오작교 필요"
각자 강점 살린 조인트벤처 통해 산업 활성화 꾀해야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가상자산 업계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빅테크 기업의 육성과 전통 금융권과의 협업을 통한 조인트벤처가 설립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성희 빗썸코리아 상무는 22일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관에서 열린 '가상자산 업권법 제정을 위한 국회세미나'에서 "기존 제도권에서 블록체인 제도화를 어렵게 느낀 이유는 도구적 특성과 증권적 특성을 모두 지니고 있다는 것"이라며 "제도권 진입은 특금법을 통해 진행되고 있고, 산업의 양성화와 활성화는 이제 논의 단계"라 말했다. 


한 상무는 제도권에 진입한 이후 블록체인 산업이 활성화되기 위한 방안으로 ▲블록체인 가상자산 비즈니스 활성화 ▲가상자산 빅테크 육성 ▲가상자산 양성투자 확대를 제시했다.


그는 "가상자산 산업에서 대한민국이 국제 경쟁력을 확대하고, 음성화에 대한 더욱 강하게 규제해야 한다"며 "양성화를 통해 생태계를 만들면 대한민국의 가상자산 보유 지분이 늘어나게 될 것"이라 말했다. 


가상자산 산업에서 한국이 주도권을 쥐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글로벌 빅테크 기업의 육성이 중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제도화가 안되다 보니 빅테크 기업이 진출을 하지 못하고, 영세한 사람들이 영세한 기술을 가지고 사업을 하게 되고, 결국 좋은 코인들이 많이 생기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한 상무는 "(전통 금융권과 가상자산 업계는) 견우와 직녀같다"고 꼬집었다. 전통 금융권은 가상자산업에 눈독을 들이고 있지만 정부의 부정적 기조 하에 쉬이 진입하지 못하고 있고, 가상자산 사업자들은 벤처기업인증조차 받지 못해 사업 확장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는 "(가상자산 사업자는)벤처 인증마저도 뺐겼고, 스타트업 조건에도 맞지 않고, 해외사업을 위해 송금을 하기도 녹록치 않다"고 토로했다.  


한 상무는 전통금융권과 스타트업의 협업을 통한 조인트벤처를 통해 가상자산 산업 활성화를 꾀해볼 수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전통금융은 자본과 통제력을 갖고 있고, 스타트업들은 기술과 열정을 가지고 있다"며 "이 둘을 결합해서 스타트업들에 자금을 맡겨놓는 불안감을 경감시키고 통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인트벤처를 통해 ICO(가상자산공개)와 디파이(탈중앙화금융)등에 접근하는 방향도 제시했다. 그는 "음성적인 ICO가 아닌 벤처투자자들과 결합을 통한 ICO를 진행해 산업을 양성화시킬 수 있다"며 "금이나 부동산, 미술품 등 음성적으로 거래되는 자산등도 STO(증권형토큰공개)를 통해 투자를 양성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거래소는 활성화 플랫폼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디파이, 플랫폼, 비즈니스 발굴, DID 활성화등을 적극적으로 참여해 지원할 것"이라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금감원 "특금법, 아직 숙제가 많다"

규제 경계 명확히 해야, 실명계좌 조건부 개시도 고려

“블록체인 독자생존 힘들어, 융합 필요”

⑦윤석빈 교수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한 기업이 살아남을 것”

빗썸, 고객예치금보다 많은 가상자산·현금 보유

농협은행 별단계좌에 운영비와 분리해 보관

가상자산 커스터디, 기관투자가 진입 발판 될까

① 대형 거래소·기술사 서비스 운영중…은행도 가세

신한은행, 블록체인 '전자문서지갑' 출시

13종 증명서 클라우드 저장소에 암호화되어 저장

농협銀, 블록체인 적용 사업 적극 발굴

류창보 신기술전략파트장 "1년 동안 4개 사업 진행...테크기업과 협력 늘릴 것"

"특금법, ICO·디파이 이해 못해"

강병진 해시드 법무팀장 "규제당국, 업계 이해도 높이고 기술 기반 규제 확립해야"

이상민 의원 "블록체인 진흥법" 발의

블록체인 산업진흥 기본계획·창업 촉진 시책 마련 촉구

현금창출력 甲 빗썸, 본입찰 10월 말 진행

EBITDA 1200억~1500억, 소송 리스크는 진술과 보증으로 커버

업계 "특금법, 산업 축소 우려 있어"

②대기업에 유리한 특금법…스타트업 활성화 위한 업권법 선행 필요

"가상자산 분류하라"

③결제·지불형, 유틸리티, 증권형 등 용도별, 특성별 분류 필요

협회 "연내 업권법 초안 완성"

①가상자산을 포함한 금융서비스 가능토록 제도 정비 필요

"네거티브형 규제 필요"

⑤조세특례·기존 법률과의 충돌 해결 포함한 진흥법 마련해야

'2강7중' 코인거래소, 상장 열올린다

특금법 앞두고 마케팅 활발…중위권 자리 싸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