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F, '레드오션' 치킨 프랜차이즈 베팅 이유는
안정적인 가맹 수익구조…유행에도 덜 민감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사모펀드(PEF)들의 치킨 프랜차이즈 투자가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큐캐피탈파트너스가 비비큐 및 관계사에 1200억원을 투자한 것에 이어 최근 코스톤아시아 컨소시엄이 노랑통닭(법인명 노랑푸드)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레드오션으로 인식하고 있는 치킨 시장에 투자자들이 지속적으로 베팅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해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전국 치킨 전문점은 약 8만7000개에 달한다. 새롭게 생기는 창업 점포는 연간 6200개, 폐업 점포는 8000개 이상인 것으로 추산된다. 새로 생기는 치킨 매장보다 문을 닫는 치킨 매장이 더 많은 셈이다.


다만 이는 호프집 등을 포함한 숫자로 전국의 치킨 전문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수만 따지면 약 2만4602개로 줄어든다. 이 숫자는 큰 증감없이 몇년째 비슷한 숫자를 유지하고 있다. BBQ 등 상위 10개 브랜드의 전체 가맹점 수는 지난해 기준 1만784개로 3년전(1만234개)과 큰 차이 없이 유지하고 있다.


가맹점 숫자 유지는 곧 안정적인 현금 창출력으로 이어진다. 치킨 시장은 여러 중소 프랜차이즈들이 난립하고 있고 실제로 상위 업체들의 시장 점유율도 낮은 편이다. 하지만 유행에 민감한 다른 외식 시장과 달리 브랜드 선호도가 크게 변하지 않는 편이다. 인건비 상승으로 직격탄을 맞은 다른 외식업종과 달리 소규모 창업에 유리한 구조라는 것도 장점이다.



또한 1인당 닭고기 소비량은 꾸준히 늘고 있으며 전체 치킨 전문점의 매출액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1인당 연간 닭고기 소비량은 2013년 11.5kg에서 2018년 14.1kg으로 늘었다. 치킨 전문점의 총 매출액은 2011년 2조4000억원에서 2017년 5조원 규모로 성장했다.


가맹 사업의 수익 구조도 탄탄하다. 프랜차이즈 본사의 주 수익원은 가맹점에 대한 식자재 유통과 인테리어 등이다. 외국계 프랜차이즈처럼 로열티 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가맹점 숫자만 유지한다면 일정한 매출액을 보장한다. PEF 입장에선 경영 시스템을 효율화해 수익성을 끌어올린다면 기업가치도 높일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PEF 관계자는 "현재 외식업 시장은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 변화, 배달대행 시장의 성장 등 여러가지 변수에 노출돼있다"며 "프랜차이즈는 상대적으로 오너 리스크가 큰 곳으로 투자사가 대외환경 변화에 잘 대응한다면 승산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코스톤아시아·큐캐피탈, 노랑통닭 인수 추진

지분 100%, 700억에 SPA 체결…내달 중순경 클로징

큐캐피탈·코스톤, 노랑통닭 인수 성사 外

악사손보 예비입찰, 신한지주·교보생명 모두 참전해 '2파전' [서울경제 시그널] 1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

곳간 빈 큐캐피탈, 시너지투자 대상 대규모 CB 발행

운영자금 90억 조달…신규 펀드 결성위한 자금 확보 절실

치킨프랜차이즈 현금창출 '월등'..PEF투자 몰려

상위 5개사 영업이익률 13.5%..전국민 치킨 한마리반 매월 소비

진양곤과 한배 탄 큐캐피탈…넥스트사이언스 투자

한국성장금융 LP 참여 펀드로 20억 BW 인수…바이오 신사업 기대감

홍경호 굽네치킨 회장, 회삿돈으로 아내사업 지원

신규 사업지점, 임지남씨 개인회사 '라포르엘' 사업지로 유용

K-치킨으로 무장한 본촌, 2025년 美 상장 추진

IT 투자로 위기 극복…다양한 스토어 포맷 도입통해 경쟁력 강화

프랜차이즈, 상장 '해법' 기대 ↑

④해마로푸드·디딤 주가 상승...더본코리아 상장추진 견인할 듯

굽네치킨 오너일가로 돌고 도는 돈

형제간 거래로 땅 짚고 헤엄치기...대여 형식으로 회삿돈도 갖다 써

직상장 1호 기업에 대한 기대와 우려

②성장·수익성 입증 관건...프랜차이즈 상장 문턱 낮출까

코스톤아시아·큐캐피탈, 노랑통닭 인수했다

SPC통해 지분 전량 700억에 취득…인수금융 300억 활용

사모펀드에 팔린 노랑통닭 브랜드 제고 박차

낮은 창업비용·높은 매출액 '강점'…해외진출 야심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