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엘이앤씨 대표에 마창민 전 LG전자 전무 내정
신설회사 대표·이사에 'LG출신·해외파' 포진
이 기사는 2020년 09월 24일 11시 1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기업 분할을 추진 중인 대림산업이 업계 예상대로 새 법인 대표에 또다시 LG전자 출신 임원을 영입했다. 이로써 대림산업의 분할회사인 디엘과 디엘이앤씨 모두 'LG출신'·'해외파'로 채워질 전망이다.


2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림산업의 인적분할 사업회사인 디엘이앤씨(가칭) 새 대표이사에 마창민(사진) 전 LG전자 한국영업본부 한국모바일그룹장을 선임했다. 지난 10일 분할계획서 최초 공시 당시 대표 자리는 공석이었지만 23일 이사회를 통해 결정한 사항이다.


마 신임 대표의 선임은 오는 12월4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최종 결정된다. 대표 선임 후 임기는 선임일로부터 3년 이내 최종 결산기에 대한 정기주주총회 종료까지다. 이변이 없다면 대림산업의 제77기 결산기인 2024년까지다.


마 대표는 2005년 LG전자와 연을 맺었다. ▲MC 한국사업 마케팅팀 상무 ▲MC 글로벌마케팅전략팀 상무 ▲MC 미국마케팅FD담당 전무 자리를 거쳤다. 마 대표는 2013년 전무 자리에 오르면서 LG전자 내 최연소 전무 승진을 기록했다. 이후 한국영업본부 한국모바일그룹장을 끝으로 최근 LG전자에서 물러났다.


대림그룹의 'LG 사랑'은 남용 건설사업부 고문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LG전자 부사장 출신의 남용 고문을 연결고리로 ▲배원복 대림산업 대표 ▲윤준원 대림오토바이 대표가 대림에 새로이 몸을 담았다. 윤준원 대표는 LG증권과 LG유플러스에서 경력을 쌓았다. 배원복 대표는 향후 중간지주사인 디엘의 대표이사로 자리할 예정이다.


LG 사랑의 배경엔 이해욱 회장 오너 일가의 인연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해욱 회장의 부인은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외손녀다. 이 회장은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조카사위이며 구광모 현 LG그룹 회장과는 처사촌 사이다.


대림그룹 인사를 관통하는 또 하나의 코드는 '해외파'다. 마 대표는 일리노이주립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석사 출신이다. 이번 분할로 신설되는 여타 회사 대표들은 물론 오너일가까지 해외유학파 출신이 대다수다.


이준용 명예회장은 덴버대학원 통계학 석사를 밟았고 이해욱 회장은 콜롬비아대학원 응용통계학 석사 학위를 갖고 있다. 배원복 디엘 대표 역시 랭커스터대학원 MBA 출신이다. 디엘케미칼 대표로 자리하는 김상우 부회장은 뉴욕대학원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디엘, 디엘이앤씨 지분 어떻게 늘릴까

①주식스왑+현물출자 유력…개정세법·공정3법 영향, 가속 페달

대림코퍼-디엘 합병 가능성은

③두곳 모두 사업목적에 SI 포함…합병 후 이해욱 회장 지분 희석 가능성도

디엘이앤씨-대림건설 합병 득실은

②지배력 강화 유리 vs 시장 달라 실익 적어…대림 "합병계획 없다"

대림코퍼, 부사장에 ‘신사업 전문가’ 발탁

이준우 부사장, 과거 LS오토모티브 매각 등 성과

대림코퍼 이준우 부사장, 입사 7개월만에 대표로

구조조정·신사업 전문가…이상기 사장, 부회장 승진

'젊은 수장' 대림코퍼가 그릴 청사진은

구조조정·신사업 발굴 주역…입사 7개월만에 전권 부여받은 40대 수장

사익편취 규제 피한 LG CNS, 내부거래 8%↑

지분 매각으로 일감 몰아주기 빗겨가...화학‧전자서 800억 늘어

삼성 '반면교사', 합병→분할로 선회

⑥유화부문 '투자 확대' vs 건설부문 '자체사업 축소'···중기 마스터플랜 '일사분란'

센터포인트 돈의문에 꽂힌 대림·농협

대림그룹 펀드에 650억·대여로 134억…단위농협 대거 끌어모아 근저당권 설정

'홀로서기' 디엘이앤씨, 영업이익 1조 가능할까

건설부문 3분기 누적 6807억…4분기 준공 인식 여부가 관전 포인트

대림산업, 디엘-디엘이앤씨 분할 확정

임시주총서 통과…내달 1일 분할 실행

대림산업, 종로구 돈의문 시대 개막

수송동 대림빌딩서 이전…지주사 체제 출범, 글로벌 디벨로퍼 도약

대림산업, DL로 사명 변경

정체성 강화 차원 새 CI도 공개…디벨로퍼 도약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