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B인베스트, 신탁형 펀드 소진 가속
결성 1년만에 대부분 소진…내년 출자사업 도전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지난해만 4개 펀드를 결성한 HB인베스트먼트가 투자에 속도를 내고있다. 연말까지 재원을 소진한 후 내년 출자사업에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24일 벤처투자 업계에 따르면 HB인베스트먼트가 지난해 결성한 신탁형 펀드 'HB-KIS 2019 투자조합(이하 HB-KIS 2019)'는 총액의 80% 이상을 소진한 상황이다.


HB-KIS 2019는 지난해 말 140억원 규모로 결성됐다. 펀드 투자 성과가 좋아 2018년 'HB-KIS 2018 투자조합' 이후 추가로 결성된 펀드다.  


HB-KIS 2019의 주요 출자자(LP)는 한국투자증권의 신탁 상품이다. HB인베스트먼트도 운용사 출자금(GP커밋)으로 7억원을 출자했다. 박하진 대표가 대표 펀드 매니저를 맡고있다. 운용기간은 5년으로 비교적 짧은 편이고 기준수익률은 5%로 결정됐다.


HB인베스트먼트는 지난해에만 4개의 펀드를 결성하면서 운용자산(AUM)도 4300억원을 넘어섰다. HB-KIS 2019를 비롯해 웰커바이오 투자를 위한 프로젝트 펀드 'HB바이오신성장투자조합'과 '2019 HB일자리기술금융투자조합' '2019 HB성장지원투자조합' 등 지난해 결성한 펀드 총액은 1640억원 정도다. 


HB인베스트먼트는 올 연말까지 투자 재원을 소진한 후 내년 출자사업에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HB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HB-KIS 2019는 빠른 투자성과를 낼 수 있는 프리 IPO 성격의 투자부터 초기 투자까지 여러 단계에 투자하며 재원을 소진했다"며 "다른 펀드도 투자를 조속히 집행해 내년에는 신규 펀드 결성을 위한 출자사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