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감염병 대응에 5년간 2000억 투자
이동걸 회장 "우수 바이오업체에 집중 투자할 것"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KDB산업은행이 코로나19 같은 감염성 질환에 대한 대응능력을 키우기 위해 관련 기업에 수천억원을 투자한다. 


24일 산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이동걸 산은 회장은 두 번째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 운영위원회를 주재했다. 주제는 '포스트 코로나 이니셔티브(Post-COVID Initiative)'.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는 학계, 의료계, 바이오업계, 벤처캐피탈업계 등에서 20여명의 전문가가 참석했다. 


본격적인 회의에 앞서 이 회장은 "2004년 사스부터 2020년 코로나19까지 감염병 위협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우수 바이오업체에 대한 투자 역량을 집중하고,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한국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육성하기 위한 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선 ▲감염병 예측 및 대응 ▲바이오업계의 진단 및 치료제 개발 동향 ▲산은의 감염병 대응 관련 투자 방향 등이 논의됐다. 


이 자리에서 산은은 오는 2025년까지 감염병 대응 관련 기업에 총 2000억원의 투자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미 200억여원이 감염병 대응 관련 기업 4곳에 투자금으로 집행됐다. 


산은은 지난해 알츠하이머를 주제로 첫 번째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을 진행했었다. 이를 통해 퇴행성 신경질환 진단·치료제를 개발하는 업체 7곳에 총 340억원을 투자했다.   


은행 측은 "높은 예측 불가능성으로 개발과 투자가 부진한 감염병 대응 분야를 지원해 기술개발을 촉진하고, 해당 분야에 특화된 혁신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갑을관계'로 얼룩진 인프라사업 계급도

사회간접자본(SOC), 인프라스트럭쳐 건설사업은 핏줄과 같다. 국가 기간시설이 도로와 이어지면 비로소 사람과 물자...

벤처기업협회, 우수 벤처기업 선정

12월까지 매월 5개씩

채권단, 수장 교체 카드 꺼내나

산은 '박삼구 리스크' 최소화 위해 한창수 사장 교체 주목

두산, 두산타워 8000억원에 매각

대규모 부채 상환 위한 자산 매각 '순풍'

실적 불확실성, 비우량사 사모채 발행 봇몰

폴라리스쉬핑·신성통상·현대BS&C 등 연이어 사모채로 조달

카사, 92억원 프리 시리즈B 투자 유치

KDB산업은행 주도...NLVC, 코나아이파트너스, 국보디자인 등 참여

HDC현산 "계약해제 유감…법적대응"

계약해제 선언 3영업일 만에 공식입장

결국 무산된 딜…'플랜B' 가동 본격화

HDC현산으로의 인수 협상 10개월 만에 좌절…채권단 관리체제

'소송의 늪' 빠진 미래에셋대우

다자보험 이어 '아시아나 보증금' 소송까지...부담 늘어나

움직이는 신평사…초조한 채권단

약 2.4조 수혈, 중장기 대책 의문…"신용등급 하향 압력 여전"

현대重-대우조선 연내 합병? EU 승인 '분수령'

유럽연합, 올해 3번째 심사 유예…나머지 경쟁국은 '청신호'

이동걸 회장의 시즌2 키워드, '결자해지'

최근 불발된 아시아나항공 매각, 두 번째 임기서 이뤄낼지 '촉각'

아시아나 인수 무산 D-데이···기간산업기금 지원 논의 外

아시아나 인수 무산 D-데이···기간산업기금 지원 논의 [주요언론] 사실상 무산된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의 아시...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가 급선무"

28일 기자간담회 진행···"매각 시점·방법은 기업가치 높인 뒤 논의"

벤처투자 '지형도' 바꾸는 산업은행

1년 동안 2000억 이상 투자…스케일업금융실 중심 유니콘 육성 노력

산은, 5년간 주식 손상차손 3.5조

계열사 사모펀드 2곳 차손규모 2조원 넘어 송재호 의원 "주식투자 개선해야"

산은·기은, 대기업 대출 편중 '뚜렷'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 증가율은 저조…10년간 소상공인 대출 절반 이상 급감

이동걸 회장 "뉴딜펀드, 목표 수익률 달성할 것"

기안기금·뉴딜펀드 등 정책자금, 키코 사태 등 지적

산업은행, 3500억 규모 물류펀드 조성

'한국판 뉴딜' 지원 위한 출자사업 착수

이동걸 "항공사 통합, 경쟁력 제고 유일한 방법"

'빅2 체제 유지로 경영 정상화 및 국제 경쟁력 제고 어렵다'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