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이니시스, 1450억에 할리스 인수
SPC 크라운에프앤비 설립…EBITDA 4.6배, 지분 93.8% 매입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KG그룹이 커피 프랜차이즈 할리스를 1450억원에 인수한다. 인수 주체로는 전자결제 사업을 영위하는 KG이니시스가 나선다.


KG이니시스는 오는 10월 30일자로 할리스를 운영하는 법인 할리스에프앤비 지분 93.8%를 1450억원에 취득하는 내용의 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 할리스에프앤비 지분 100%의 가치(에쿼티 밸류)를 1546억원으로 책정한 셈이다.


거래 상대방은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 운용사 IMM프라이빗에쿼티(이하 IMM PE)다. IMM PE는 로즈골드 2호 펀드를 통해 할리스에프앤비 지분을 보유해 왔다.


인수 주체는 KG이니시스가 할리스 인수·합병(M&A)을 위해 설립한 크라운에프앤비라는 이름의 특수목적법인(SPC)이다. KG이니시스는 앞서 크라운에프앤비에 할리스 인수 대금의 10%에 해당하는 146억원을 대여했다. 이 자금은 할리스 M&A의 이행보증금 혹은 계약금 형태로 사용할 것으로 추정된다.


올 상반기 말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KG이니시스가 보유한 현금은 1253억원이다. 종속회사 보유분을 제외한 KG이니시스만의 현금 보유고는 867억원이다. 이들 현금을 모두 크라운에프앤비에 이전한다고 하더라도 할리스 인수 대금을 전액 충당하는 것이 불가능한 만큼 재무적투자자(FI)를 영입하거나 할리스에프앤비 지분을 담보로 주식담보대출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할리스에프앤비는 지난해 매출액 1649억원, 영업이익 155억원을 기록했다. 현금창출력을 가늠해볼 수 있는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474억원이었다. EBITDA를 할리스에프앤비의 에쿼티 밸류에 순차입금을 가산해 책정한 기업가치(EV, Enterprise Value)로 나눈 비율(EV/EBITDA)은 4.6배인 것으로 나타난다.


올 초 IMM PE가 처음 할리스 매각에 나섰을 무렵 투자은행(IB) 업계 일각에서는 2000억원이 넘는 가격에 거래가 성사될 것으로 내다보기도 했다. 하지만 IMM PE가 이미 배당 등으로 투자 원금을 회수한데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식음료 프랜차이즈 사업의 미래가 불확실하다는 점 등이 동시에 작용하면서 1000억원대 중반에 KG그룹의 품에 안기게 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