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레바, 난소암 치료제 중동·북아프리카 공급
UAE 제약사 타이바 파마와 '아필리아' 계약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에이치엘비는 미국 자회사 엘레바가 아랍에미레이트(UAE)의 제약그룹 타이바 파마(Taiba Pharma)와 난소암 치료제 '아필리아(Apealea)'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타이바는 이번 계약을 통해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에 아필리아를 독점 공급하게 된다. 


타이바는 UAE, 오만,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중동 지역과 아프리카 일대에 항암제 등 전문 의약품을 공급하는 다국적 제약그룹이다. 파클리탁셀의 2세대 개량신약인 '아브락산(Abraxane)'의 판매 경험이 있어 파클리탁셀의 3세대 개량신약인 아필리아의 판매에 최적의 파트너로 평가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아필리아는 엘레바가 지난 3월 스웨덴 기업 오아스미아(Oasmia Phamaceutical AB)로부터 권리이전을 받은 항암제다. 아필리아는 유럽에서 난소암 치료제로 시판허가를 받고, 현재 러시아와 일부 북유럽에서 판매하고 있다.


엘레바는 북아프리카 지역과 독일, 유럽을 시작으로 글로벌 전역에 아필리아를 출시할 예정이다.


알렉스 김 엘레바 대표는 "중동, 아프리카 지역 내 확고한 기반을 갖춘 타이바와의 파트너십은 아필리아의 글로벌 공급과 상업화를 위한 첫 신호탄"이라며 "현재 라틴아메리카, 아시아, 유럽의 잠재적 파트너와도 아필리아 공급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