쎌마테라퓨틱스,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3상 신청
OPIS·KMRI과 임상 관련 협약 체결…글로벌 임상도 추진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쎌마테라퓨틱스(이하 쎌마)는 식품의약품안전처(KFDA)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 3상 시험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신청으로 쎌마는 한국을 포함한 유럽 등 글로벌 임상3상에 본격적으로 나서게 된다. 


쎌마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네오비르(Neovir-CoV)'는 항바이러스 물질인 '인터페론(Interferon)' 조절제로 바이러스 침입 시 1차 방어 역할을 하는 면역체계를 활성화해 바이러스 증식을 차단하는 면역 치료제다. 인터테론 생성을 유도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세포변형 및 바이러스 생성 관여 유전자 발현을 억제한다.


최근 세계적 학술지 사이언스에 게제된 연구내용에 따르면 코로나19 중증 환자들에게서 인터페론이 부족해지는 현상이 확인됐다. 이는 인터페론이 코로나19 치료에 있어 중요한 후보물질이 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바이러스 감염 초기 인체 내 인터페론 양을 치료에 효율적인 수준으로 높여 중증으로 악화되는 것을 차단해 줄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쎌마는 지난 8월 글로벌 임상 3상 진행을 위해 유럽 임상시험수탁기관(CRO) 업체인 'OPIS', 국내 업체인 '한국의약연구소(KMRI)'와 임상 진행 관련 협약 및 계약을 체결했다.


이인규 쎌마 의약품개발본부 박사는 "글로벌 임상 계획 중 유럽에서는 이탈리아 한 곳에서 3상 섹터로 예정했으나 EU내 유럽 2개국으로 확대했다"며 "임상 섹터를 확대하면서 예정된 일정보다 준비 기간이 길어졌지만 올해 안으로 모든 환자에 대한 투약을 완료하고 내년에 코로나 관련 질환 환자들에게 공급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