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증' SK바이오사이언스, IPO 준비 착착
"주식분산 요건 충족 목적"…코로나19 백신 생산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백신 개발과 위탁생산을 전문으로 하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무상증자를 진행하면서 내년으로 예정한 기업공개(IPO)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한 주에 2주를 더하는 무상증자를 실시하기로 하고 이사회 의결까지 마쳤다. 오는 27일이 되면 이 회사 총 주식 수는 204만주에서 408만주 늘어난 612만주가 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분 98.04%를 보유 중인 SK케미칼이 지난 2018년 7월 물적분할을 실시해 설립한 자회사다.


이번 무증은 유가증권 시장 상장을 위한 준비 단계 중 하나라는 게 SK바이오사이언스 측 설명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는 "상장을 위해선 총 주식 수를 더 늘릴 필요가 있다"며 "한국거래소가 규정한 '주식 분산 요건' 등을 충족해야 하기 때문에 이번에 무증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IPO를 추진하기로 하고 지난 7월 NH투자증권을 대표주관사로,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를 공동주관사로 선정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올 상반기 기준 자기자본이 2153억원이다. 추후 상장 때 시가총액이 1조원을 훌쩍 넘어갈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거래소 요건에 따라 500만주 이상의 주식을 발행하면서 10% 이상을 공모해야 하는데 이번 무증을 통해 이를 충족하게 됐다. 물론 내년 IPO 때 유상증자를 실시해 주식 수를 더 늘릴 수도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올해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 미국의 노바백스 등 세계적인 제약사와 연달아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이자 현재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빌 게이츠가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서신을 통해 "한국이 민간분야 백신개발 등에서 선두에 서 있다"며 "게이츠 재단이 지원(44억원)한 SK바이오사이언스가 백신 개발에 성공하면 내년 6월부터 연간 2억개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화제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경북 안동의 백신공장 'L하우스'에서 연간 1억5000만명 분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는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을 전 연령층에 공급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상장할 경우 지난 7월 IPO 시장에서 히트를 친 SK바이오팜에 이은 두 번째 SK계열 바이오 상장사가 될 전망이다.


앞서 ㈜SK의 자회사로 신약개발 전문인 SK바이오팜이 상장과 함께 사흘 연속 상한가를 치면서 'K-바이오'의 위력을 뽐냈다. 7일 현재 시가총액 11조원을 기록하고 있다. 업계에선 SK바이오사이언스의 경우 상장과 함께 시가총액 3조원을 넘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및 노바백스와 체결한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이 현실화하면 기업가치가 더욱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넘쳐나는 '빅딜'...내년 IPO일정 '눈치보기' 본격화

일부 기업 연내 예심 청구 등 IPO 절차 착수…기관 투자여력 및 증시 향방 고려한 '선제 전략'

열풍 공모주, 고공행진 유효기간 겨우 '2.3일'

시초가, 공모가의 144% 수준에서 형성…기관 매도세에 주가 하락

'몸값 5조' SKIET, 연내 상장 예심 신청…IPO '속도'

'BBIG' 종목 각광, 공모 적기 맞아 빠르게 진행…내년초 증시입성 목표

SK케미칼 "대정화금과 JV 설립···코로나와 무관"

덱사메타손 이용 치료제 개발 가능성 일축···"화학 사업 때문"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관련 연속 '빅딜'

CMO·CDMO 사업 본격화에 자체 백신 개발까지

SK바이오사이언스, IPO 속도…연내 상장 예심 신청

주관사 선정 완료, 3Q 지정감사 착수…코로나19 백신 상용화 준비 '정조준'

SK, 연이은 IPO로 바이오 투자 '결실' 목전

백신회사 바이오사이언스 주관사 선정…팜테코·플라즈마 줄줄이 대기

갈길 바쁜 '빅딜' 솔루엠, IPO 늦어지는 이유는?

회계감리 주체 혼선탓 증권신고서 제출 지연…금감원·한공회 역할 공방에 발목잡혀

쓰리빌리언, 코스닥 상장 추진

내년 하반기 입성 목표…더웰스인베스트먼트, 에이벤처스 등 FI 회수 기대↑

잇딴 개편 논의 우려하는 IPO 시장, 왜?

NH·미래대우·한투 등 시장 독식…시장 양극화 심화될 것

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日제약사에 '기술수출'

오노약품과 5243억에 사인···유럽시장과 비슷한 규모

SK케미칼·바이오팜, MSCI지수 편입…펀드물량↑

SK 바이오 투자 결실..기업이미지 제고

SK바이오, 코로나19백신 위탁생산에 자체개발까지

英 아스트라제네카, 美 노바백스 백신 위탁생산… NBP2001·GBP510 임상 진입 계획

SK바이오사이언스, IPO 예심 신청 '속도'

이달중 청구후 내년 1분기 상장 추진…코로나19 백신 후광효과 기대

SK바이오사이언스, 코스피 상장 추진

내달 1일 상장예비심사신청서 제출…내년 상반기 입성 목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