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씨티은행장 단독 후보에 유명순 수석부행장
27일 주주총회·이사회 거쳐 최종 선임
유명순 한국씨티은행 수석부행장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유명순 씨티은행 수석부행장(사진)이 차기 씨티은행장 단독 후보에 올랐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씨티은행은 이날 오전 두 번째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유명순 수석부행장을 차기 행장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임추위는 안병찬 사외이사를 위원장으로, 이미현·정민주·지동현 사외이사와 박진회 전 행장이 위원으로 참여한 것으로 전해진다. 박 전 행장은 지난 8월 말 조기 사임했지만 대표이사로서 임추위 활동을 이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차기 행장 단독 후보에 오른 유 수석부행장은 현재 기업금융그룹 총괄을 맡고 있다. 박 전 행장이 사퇴한 뒤로는 한 달 넘게 행장 직무대행도 맡고 있다. 


유 수석부행장은 1964년생으로 이화여대 영어교육과를 졸업하고 서강대 최고경영자과정(MBA)을 이수했다. 


그는 금융권에서 저명한 기업금융 전문가다. 씨티은행에서 ▲기업금융상품본부장 ▲기업금융상품본부 부행장 등을 역임했고 2014년엔 약 1년간 JP모간은행 서울지점에서 기업금융총괄책임자로 근무했다. 2015년 친정인 씨티은행 수석부행장으로 복귀, 5년 넘게 기업금융그룹 총괄로 활동하고 있다.   


유 수석부행장이 오는 27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행장에 최종 선임되면 씨티은행을 포함한 민간은행 사상 첫 여성 행장으로 기록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씨티銀, 차기 행장 숏리스트 선정···7일 최종 발표

유명숙 씨티은행 수석부행장, 박장호 씨티증권 대표 등 포함

차기 씨티은행장, '국부 유출' 오명 벗을까

지난 5년간 1.3조 벌어 1.3조 배당···용역비 더하면 씨티그룹에 총 2.2조 지급

'40대 중반이 부서 막내' 활력 잃은 씨티銀

수년간 채용 미실시 등 인사적체 심각···점포축소에도 실적 곤두박질 배경 지목

씨티銀, 선제적 구조조정 효과 '고작 1년'

점포 감축으로 감소한 판관비, 2019년 증가세로···조직내 불협화음도

'5년래 수익성 최악' 씨티銀, 결국 수장 교체

효율성 강조한 점포 감축 효과 '무색'···올 상반기 ROA 최저치

씨티 등 외국계 은행 고배당 막을 근거 없다

순익 근거한 배당금 산정 규제안 필요성 대두

황무지된 씨티銀

박진회 전 행장의 '어정쩡한 구조조정' 후폭풍···'​​비전 잃고 노쇠화'

금융지주·은행 23곳, 바젤Ⅲ 조기 도입

당국 "자본 여력 늘어나···실물경제 지원 기대"

신한 이어 하나銀도 키코 조정안 불수용

법적 소멸시효 지나 배임 소송 여지 부담

씨티銀, 2Q 대출자산 감소로 '어닝쇼크'

은행 측 "지난해 본점건물 매각익 기저효과"···그러나 전분기 대비로도 '반토막'

유명순 차기 씨티은행장, 첫 과제는 '특별퇴직제'

특별퇴직제 도입 위한 노사 공동 TF 활동 개시···퇴직금 규모 놓고선 '입장차'

한국씨티은행, 유명순 신임 행장 선임

다양한 실무 경험 등 금융 역량 인정받아…"세계화에 부합하는 금융 전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