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엔비직스에 2500만달러 투자
AR HUD업체…2025년 자율주행 최적화 제품 공동개발


(사진=현대모비스)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모비스가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핵심부품인 증강현실 헤드업디스플레이(AR HUD) 세계 선두업체인 영국 엔비직스(Envisics)에 2500만달러(한화 약 300억원)를 투자한다고 7일 밝혔다. 미래차 성장동력의 또 다른 한 축인 인포테인먼트 분야에서 선제적인 투자를 실시한 것이다. 


AR HUD는 차량주행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방 도로와 매칭해 전면 유리창에 투영해주는 차세대 안전 편의 장치다. AR HUD는 현재 초기 시장 생성 단계지만 향후 10년간 급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는 인포테인먼트 분야의 대표 블루오션으로 꼽힌다. 


세계 시장조사기관에 따르면 헤드업 디스플레이 시장은 2025년까지 연평균 12%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AR HUD의 경우 2025년 100만대 규모에서 2030년 1200만대 규모로 급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엔비직스는 지난 2010년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 출신의 제이미슨 크리스마스(Jamieson Christmas) 박사가 모교의 원천기술을 활용해 설립한 디지털 홀로그램 광학기술 스타트업이다. 홀로그램 기반 HUD의 양산 경험이 있는 업체는 엔비직스가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AR HUD는 크게 기하 광학 방식과 홀로그램 방식으로 구현이 가능하다. 기하광학은 현재 양산 중인 HUD에 적용되는 방식이다. 이를 AR HUD로 구현하기 위해서는 차량 전면에 20L 이상의 넓은 공간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차량 크기가 큰 럭셔리 세단이나 전기차 등 공간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적용할 수 있다. 


반면 디지털 홀로그램은 별도의 광학장치 없이 소프트웨어만으로도 넓은 시야각을 제공하는 가장 진화한 방식이다. 부피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어 차세대 AR HUD 구현에 최적화한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엔비직스는 디지털 홀로그램 기술을 바탕으로 레벨3 이상의 자율주행에 최적화한 원천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모비스는 엔비직스와 2025년 양산을 목표로 자율주행에 최적화한 AR HUD를 공동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조성환 현대모비스 부사장은 "운전자의 시선을 분산시키지 않고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인 차세대 AR HUD 기술을 선제적으로 선보이는 것은 물론, 이를 바탕으로 세계 완성차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