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故 김상홍 명예회장 10주기 추모식 진행
여주 선영서 유족 중심으로 행사 열어


김윤 삼양그룹 회장이 고(故) 남령 김상홍 명예회장 10주기 추모식에서 유족 대표로 인사말씀을 하고 있다. (사진=삼양그룹 제공)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삼양그룹은 고(故) 남령 김상홍 명예회장 10주기를 맞아 8일 경기도 여주군 소재 선영에서 추모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고인의 기일은 지난 5월이었지만 당시 코로나19 확산 급증으로 행사를 연기했다. 이날 추모식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준수하며 유족 중심으로 간소하게 진행됐다. 추모식은 묵념을 시작으로 약력보고, 추모영상 상영, 추모사에 이어 참가자들이 헌화, 분향을 올린 후 유족 대표의 인사말씀으로 마무리됐다.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은 유족 대표 인사말씀을 통해 "10주기를 맞아 선친의 삶을 다시 돌아보며 긍지와 책임감을 함께 느낀다"며 "선친의 유지를 계승, 발전시키는 것이 진정한 추모"라고 밝혔다.


고 김상홍 명예회장은 삼양그룹 창업주 수당 김연수 회장의 3남으로 1947년 삼양사에 입사해 2010년 5월 만 87세로 세상을 떠났다. 김 명예회장은 1950년대와 1960년대에 제당업, 폴리에스테르 섬유 사업에 진출해 국민 의식주 해결과 경제발전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어 전분당, 화학섬유 원료인 TPA,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카보네이트 등 식품 및 화학 소재로 사업 영역을 넓혀 삼양의 오늘을 만들었다.


삼양그룹은 추모식 외에도 종로 본사, 판교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남령, 뿌리깊은 나무'를 주제로 추모 사진전을 오는 14일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이후 추모 사진전은 15일 대전 삼양중앙연구소, 삼양사 울산1공장으로 장소를 옮겨 23일까지 열린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