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Q 실적 효자도 역시 '가전'
분기 영업익 '1조원' 육박...소비 심리 회복에 가전 부문 호조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LG전자가 올해 3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최고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역대 3분기 중에서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억눌려 왔던 소비 심리가 점차 회복되면서 가전 부문이 호실적을 이끌어냈다는 평가다.


증권가가 전망했던 컨센서스(기대치)에도 부합하면서, LG전자가 올해 또 한 번 최대 연간 영업이익을 기록할 수 있을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8일 LG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16조9196억원, 영업이익 959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7.8%, 22.7% 증가한 수치다.


이번 매출과 영업이익은 LG전자 3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치다. LG전자의 효자 사업인 TV 및 생활가전 부문이 호조세를 보인 덕분이다. 흔히 3분기는 가전 시장에서 비수기로 꼽히지만 올해는 달랐다. 오히려 북미 등 시장에서 품절 현상까지 빚을 정도로 '대박'을 쳤다.


각국의 코로나 보조금 지급과 함께 그동안 억눌려 왔던 보복 소비 심리가 올 3분기에 폭발했고, 재택 근무 활성화에 따른 이른바 '홈엔터테인먼트' 수요 급증이 더해져 이번 실적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여기에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비대면) 판매 증가로 마케팅 비용이 감소한 것도 실적 개선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특히 LG전자의 아픈 손가락으로 꼽히던 스마트폰사업(MC본부)과 전장사업부(VS)도 적자폭을 점차 줄여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사업부들이 적자폭을 줄여 나간 덕분에 가전 부문에서 벌어들인 수익이 이번 실적에서 빛을 볼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증권가에서는 LG전자의 올해 4분기 실적은 직전 분기 대비 저조할 것으로 보면서도, 연간으로 놓고 보면 사상 최대 영업이익 돌파가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현재까지 LG전자의 최대 영업이익은 2018년도의 기록인 2조7000억원이다. LG전자의 올해 3분기 잠정실적을 포함한 누적 영업이익은 약 2조5400억원 가량이다. 


관건은 전장 사업 적자폭을 줄일 수 있을지 여부다. LG전자가 미래먹거리 사업으로 낙점한 전장사업은 2년 전 오스트리아 헤드램프 제조업체 ZKW 인수 등에 막대한 투자금이 들어간 상태다. 현재까지도 흑자전환을 이루진 못한 상태지만, 점차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실적에서 주목할 것은 VS 사업부다. 3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8.7% 성장한 1조6000억원으로 추정된다"며 "전방 시장의 회복속도보다 더 빠른 개선이다. 이는 신규프로젝트 때문인데, 전장사업 특성상 매출이 한 번 시작되면 수익이 꾸준히 발생한다. 전장사업은 향후 꾸준한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고정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LG전자의 이익 훼손을 주도했던 전장부품 사업은 정상화되고 있다"며 "전장부품 사업은 고객사(자동차 기업)의 생산 정상화 및 전기차 부품의 지속적인 수주 확대를 바탕으로 향후 동사 기업가치 제고의 한 축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