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으로 트렌드리더 노리는 게임사
가상자산→NFT활용→디파이 거래로 신규 시장 테스트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국내 게임사들이 모바일 이후 게임 트렌드를 이끌어나갈 새로운 기술로 블록체인을 주목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지속되어온 게임내 자체 가상자산 도입 시도를 넘어 최근 각광받고 있는 NFT(대체불가능토큰)기술을 시험하며 블록체인 기술 활용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국내 게임사들은 가상자산을 게임 보상으로 지급하는 방식으로 블록체인 접목을 시작했다. 엠게임은 지난 2017년부터 정관 변경을 통해 가상자산 사업을 추가, 가상자산 이오스(EOS)를 보상으로 주는 '이오스로얄'과 '이오스 드래곤' 등을 출시했다. 지난해부터는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자회사 그라운드X와 파트너십을 맺고 이오스가 아닌 그라운드X의 퍼블릭 블록체인 클레이튼(Klaytn)을 기반으로 자사의 IP를 활용한 블록체인 게임 '귀혼 for Klaytn'등을 베타테스트 중이다. 국내 게임 개발사 스카이피플 역시 지난해 자체 가상자산 클레이튼 기반 KRC-20토큰 '미네랄'을 활용하는 RGP게임 '파이브스타즈'를 출시해 운영 중이다. 


다만 게임 내 가상자산 활용에 대해 게임물관리위원회가 '사행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올해부터는 가상자산 활용이 아닌 게임내 아이템 등을 토큰화하는 NFT 활용 게임이 잇달아 출시되고 있다.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플레이댑은 지난달 NFT를 접목한 RPG게임 '신과함께'를 출시했다. 게임에서 캐릭터를 키우는데 사용하는 고가의 '룬'을 NFT화 해 플레이댑의 마켓플레이스에서 이용자들간에 매매할 수 있다. 엠게임 또한 지난달 NFT를 접목한 '프린세스메이커 for Klaytn'을 출시했다. '프린세스메이커 for Klaytn'은 기존 프린세스메이커 게임의 IP를 이용한 게임으로, 딸을 성장시켜 엔딩을 보면 이를 NFT로 발행해 카카오톡의 가상자산 지갑 클립(Klip)에 저장하거나 카카오톡 친구와 교환해 보관할 수 있다. 


게임내 특정 아이템 등을 NFT화 하면 이를 단일 게임만이 아니라 여러 게임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게임 밖의 NFT 거래소에서도 거래가 이루어질 수 있어 게이머들은 이를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도 있다. 최근에는 NFT를 활용한 디파이(Defi)가 출시되는 등 디지털 금융상품과의 연계도 높아지고 있다. 


예를 들어 게임 내 특정 희귀 아이템을 NFT화해 디파이에 올리면, 이를 빌려 사용하고자 하는 이용자에게 NFT화된 아이템을 빌려주고 이자소득을 올릴 수 있다. 이 때문에 게임을 직접 플레이하는 게이머 뿐만이 아니라 이를 통해 수익을 올리고자 하는 투자적 유인을 가진 이용자들까지도 흡수할 수 있다. 


김성호 해시드 파트너는 "NFT중에서도 가상세계 내 NFT의 가치가 가장 빠르게 오를 것"이라며 "금융적 관점을 가진 유저들로 여러 NFT를 혼합한 포트폴리오 상품들이 나오는 등 게임 안이 아닌 게임 밖의 커뮤니티도 생겨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리니지의)집행검도 게임이 흥행했기 때문에 가치가 올랐듯, 세컨더리 마켓의 존재 보다는 게임이 먼저 흥행하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넥슨 지주사 NXC는 가상자산이나 NFT를 활용하는게 아닌 디지털자산 거래 자체에 직접 게임을 접목한다는 목표다. 넥슨은 지난 2018년부터 인텔리전스랩스에서부터 연구를 진행하며 블록체인 기술을 주목해왔다. 이어 지난 2월 NXC는 자회사 아퀴스(Aques)를 설립해 게임 요소를 넣은 디지털 자산 트레이딩 플랫폼 개발 계획을 밝혔다. 아퀴스는 Z세대를 겨냥한 일종의 HTS로, 디지털 자산 거래에 '타이쿤 게임' 요소를 접목한다. 


업계 관계자는 "넥슨은 이전부터 게임 내 거래를 준비해 왔기 때문에 넥슨게임과의 연결도 생각해 볼 수 있다"며 "게임 내 거래를 블록체인에 많이 붙이게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이들 가운데 아직까지 크게 흥행하거나 블록체인 기술을 온전히 활용한 곳은 없다. 게임 내 가상자산 활용에 대한 특금법 적용 여부가 아직 시행령을 통해 밝혀지지 않았고, 게임물관리위원회는 지난해 부터 '파이브스타즈'에 대해 등급 분류 심의를 지속적으로 미루는 등 블록체인 활용에 대한 부정적 기조가 지속되면서 게임사들 또한 이를 전면에 내세우기 조심스럽기 때문이다. 


엠게인 관계자는 "국내 정책상은 아직 블록체인을 이용해 할 수 없는 부분이 많고, 국제적으로도 블록체인 게임 매출이 크게 늘어나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기술을 준비하면서 유연하게 대처하고 있다"며 "모바일 이후의 게임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어 VR, 블록체인 등 게임으로서 확장할 수 있는 분야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