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디지털 혁신 속도낸다
김승연 회장, 창립 68주년 기념행사서 "위기, 미래 창조의 촉매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창립 68주년을 맞아 직원들에 디지털 혁신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뜻을 전달했다.


한화그룹은 12일 오전 사내방송을 통한 언택트 형식의 창립 68주념 기념 행사를 열었다. 각 계열사들 역시 소규모 사업부, 또는 팀단위로 장기 근속자 포상 행사를 진행했다. 


김승연 회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코로나19는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새로운 위기이지만 이를 미래 창조의 촉매로 삼아 포스트 코로나를 주도해야 한다"며 "변화하고 있는 산업지형과 새로운 규칙이 지배하는 포스트 코로나를 주도할 사업 전략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디지털', '지속가능' 등을 화두로 제시했다. 그는 "비대면의 일상화를 위해 디지털 기반 인프라, 조직 문화를 갖춰야 한다"며 "금융부문은 디지털 혁신의 속도를 높이고, 제조부문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를 접목한 스마트 공장 환경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비스부문 역시 디지털 기술로 고객의 일상을 한 차원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책임을 다 하는 투명 경영'으로 지속가능한 한화를 만들어야 한다는 메시지도 전달했다. 태양광, 그린수소 에너지 솔루션,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사업 등 글로벌 친환경 시장 시장경제의 리더로 거듭나야 한다는 뜻도 전했다.


한화그룹은 창립 68주년을 맞아 릴레이 사회공헌활동도 이어간다. 각 계열사 사업장을 중심으로 비대면과 대면 사회공헌활동을 적절히 조합할 계획이다. 판교에 위치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디펜스 등 5개사는 임직원 개인 물품을 기증하는 비대면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화디펜스 창원 2사업장에는 '한화예술더하기 활동'의 일환으로 국악 배움 활동도 진행한다. 아울러 어르신용 손수레인 '사랑의 나르미카' 20대도 기증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