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삼성證, 모직-물산 합병에 PB 동원했나
박용진 의원 "의결권확보 명백한사실"…장석훈 "잘못있었다면 바로 잡을것"
장석훈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2020 국정감사에 참석해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추진 당시 삼성증권이 소속 프라이빗 뱅커(PB)들을 동원해 우호지분 확보에 나섰다는 의혹이 국정감사 도마 위에 뒤늦게 올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용진 의원은 12일 열린 금융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한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에게 관련 내용을 질의하며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검찰도 지난달 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계열사 전·현직 임원 등 11명에 대한 부정거래·시세조종 등 자본시장법-외부감사법 위반,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당시 공소장에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우호지분 확보를 위해 계열사인 삼성증권 PB 조직을 동원해 소액주주 의결권 확보에 나서는 등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 행위 및 시세조종 행위를 한 혐의가 있다고 적시됐다. 특히 삼성증권은 공소장에 48회에 걸쳐 이름을 올리며 각종 부정 거래에 빈번하게 동원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박 의원은 장 사장에게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공포 이후 소속 PB들을 동원해 삼성물산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고객들에게 의결권 찬성을 유도한 사실이 있느냐"고 질의했다. 장 사장은 "당시 삼성증권에 근무하고 있지 않아 알지 못한다. 또 재판 계류중인 사안이라 말을 꺼내기 조심스럽다"며 준비한 답안을 차분히 풀어냈다.  


장 사장은 2015년 합병 당시 삼성화재에 적을 뒀다. 그룹 미래전략실 금융일류화추진팀 인사담당 임원으로 관련업무를 담당했다. 2018년 2월 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삼성증권으로 자리를 옮겼다. 


박 의원은 "당시 삼성증권에 있지 않았더라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건은 미전실 차원에서 움직인 프로젝트 아닌가. 삼성증권을 대표해 나온 분이 당시 상황을 파악하지 않고 나와 '모른다'는 답변을 내놓는게 말이 되냐. 변호사가 국감에 나가 그렇게 하라고 조언하던가"라며 추궁했다.  


장 사장은 "모르쇠로 답변을 피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면서 "미전실 내에서도 업무가 세분화돼 있고, 당시 담당업무도 아니었다. 공소장에 담긴 내용 외엔 잘 알지 못한다"고 재차 설명했다. 관련 의혹이 공소장에 적시된 점은 확인했지만, 현재 재판중인 사안인 만큼 유죄로 단정지을 수 없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장 사장은 제일모직 자사주 집중매입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그는 "제일모직 자사주 매입과 개별 점포 평가시 삼성물산 합병 의결권 수량 여부가 반영되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면서 "자사주 매입 등은 법으로 규정돼 있기 떄문에 조작이 어렵고, 당시 직원들도 법과 규정에 따라 움직였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2015년 9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은 합병비율 1대0.3500885로 합병을 추진해 의결정족수 3분의 2 이상인 69.3%의 주주 찬성으로 합병이 성사됐다.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삼성증권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합병 성사에 동원됐다는 주장이다.


박 의원은 "삼성증권이 자사 고객들에게 삼성물산 의결권 위임장을 받는데 PB들을 동원한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며 "소액주주들에게 연락이 되지 않으면 주총에서 합병 안건에 찬성하는 것으로 알겠다는 문자도 보냈더라"고 말했다. 이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증권 주식 1주라도 가지고 있느냐. 투자자 책임은 도외시하고 이렇게 움직일 수 있는지 의문"이라며 일방적으로 몰아붙였다.  


박 의원은 "증인을 부른 것은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서가 아니다"라면서 "다만 이런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또 앞으론 이런 일에 연루되지 않게끔 처신하겠다는 말을 듣고 싶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융위원회 차원에서도 공소장에 담긴 위반 사항에 대해 충분히 조사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장 사장은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면 당연히 책임지고, 모든 후속 조취도 취하겠다. 사과도 하겠다"고 답변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위법 사실 여부를 추가로 확인하겠다"며 "금융감독원과 협의해 후속조치도 취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