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릭스미스, 韓 임상개발본부장에 박영주 박사 영입
25년 제약·바이오임상 전문가…韓美 임상조직 소통 채널 관장
박영주 헬릭스미스 임상개발본부장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헬릭스미스가 임상개발본부 한국 책임자로 박영주 박사(사진)를 영입했다.


13일 헬릭스미스에 따르면, 박영주 신임 임상개발본부장은 전문성과 다양한 경험을 갖춘 임상 전문가다. 지난 25년간 국내외 제약·바이오 기업에서 암, 당뇨병, 심혈관질환, 면역질환, 희귀질환 분야 등을 대상으로 글로벌 임상 1상부터 3상까지 두루 경험했다. 


박 신임 본부장은 이화여자대학교 생명과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에서 보건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MSD와 사노피 한국지사에서 임상 개발을 주도했고, 국내 바이오 기업 비보존, 에이프로젠에서 임상본부를 총괄했다. 아울러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에서 국내 임상시험 지원을 위한 사업 개발·글로벌 협력을 담당했다.


그는 앞으로 헬릭스미스 비임상·임상개발 책임자로서 미국 임상개발조직과 본사와의 소통 채널을 관장한다. '엔젠시스(VM202)'는 물론, 기타 제품의 국내외 임상을 주도할 예정이다. 박 신임 본부장은 "제약·바이오산업에서 쌓은 25년 경험을 바탕으로 단기적으로는 엔젠시스의 성공적 임상시험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본부장 영입을 통해 지난 상반기 미국 임상조직 구축 이후 한국 본사와 미국의 임상 개발을 연결하는 글로벌 조직을 완성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는 "거의 모든 임상시험이 미국에서 진행되고 있지만 임상 전략, MOA를 비롯한 과학, QC 등은 한국 본부에서 하기 때문에 미국과 한국 임상조직 간의 소통이 매우 중요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뿔난' 헬릭스미스 소액주주, 임시주총 추진

회계장부 열람·대표 해임 안건 추진…위임장 발송 독려

헬릭스미스, 관리종목지정 위기 유증으로 막나

2019년 법인세비용차감전손실 자본총계 대비 50% 넘어

헬릭스미스, 대규모 유증에 경영권 '흔들'

김선영 대표 지분율, 6.05%→4.73% ↓…CB 전환시 추가 하락 가능

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 증여 또 '취소'

임상 실패 이어 이번엔 유증 여파…1년 사이 두 번

"내년까진 없다더니"…헬릭스미스 3000억 유증

잦은 자금 조달에도 올 상반기 부채비율 143.2%

헬릭스미스, 외부 투자 유치 위해 스핀오프

뉴로마이언·카텍셀 신설, VC 자금 조달 가능

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 장남에 100만주 증여

지배구조 안정화 재도전..증여세 절세 '꼼수' 통했다

헬릭스미스, 신임 CFO에 이재호 전무 영입

금융·제약·제조업 경험한 전략기획·재무컨설팅 전문가

헬릭스미스, 엔젠시스 미국 임상 3-2상 개시 의미는

임상 3-1상 실패 이후 CRO 교체해 재도전

헬릭스미스, 美 임상시험운영·품질관리 전문가 영입

당뇨병성 신경병증·근위축성 측삭경화증 글로벌 임상 박차

벼랑 끝 헬릭스미스, 유증 연기되면 관리종목?

증권신고서 정정 탓 유동성 위기 알려…기발행 CB 기한이익상실 리스크 부각

헬릭스미스, 엔젠시스 임상 3-1상 관리 부실 책임 논란

미국 임상 3-2상·3-3상, 코로나19로 일정 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