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여객기에 승객 대신 화물 싣는다
11월 초 인천-베트남 호찌민 노선 화물 운송 시작
(사진=티웨이항공)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티웨이항공이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로는 최초로 기내 좌석을 활용한 화물사업을 시작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여객 수요가 감소하자 여객기를 화물기로 사용하겠다는 것이다.


13일 티웨이항공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최근 티웨이항공의 기내 화물 운송 사업을 승인했다. 이에 11월 초 인천-베트남 호찌민 노선을 시작으로 추후 시장 상황에 따라 노선을 확대할 방침이다. 티웨이항공은 이미 수개월 전부터 줄어드는 여객 수요를 대신하기 위한 수익사업으로 기내 좌석을 활용한 화물사업을 준비해왔다. 


티웨이항공은 B737-800 항공기 27대 중 2대를 기내 화물 전용기로 사용한다. 기내 화물 적재는 인가받은 방염포와 결박줄로 화물을 좌석에 고정하는 방식이다. 원단이나 액세서리, 전자 부품, 의류, 전자제품 등을 실어나를 예정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국내 LCC 최초로 기내 좌석을 활용해 화물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추후 시장 상황에 따라 주변 국가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장기화로 항공업계는 화물 운송 사업을 확대하는 추세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일부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해 화물기로 운용 중이다. 진에어 또한 중대형항공기인 B777-200ER 여객기 1대를 화물기로 개조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