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정영채 "옵티머스 판매 외압 없었다"
"상품 출시는 내부 상품소위원회서 결정"
이 기사는 2020년 10월 13일 18시 0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질의를 이어가고 있는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출처=국정감사 중계화면 캡쳐


[팍스넷뉴스 조재석 기자]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가 옵티머스 자산운용 펀드 판매는 윗선의 지시가 아닌 내부 상품소위원회의 결정이라고 밝혔다. 


정 대표는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옵티머스 펀드를 결정할 당시 외부 압력이 있었는지 묻는 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영 국민의힘 의원은 "의원실에서 입수한 녹취록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이 옵티머스 펀드 판매를 결정할 당시 판매사 간부가 운용사에 연락해서 펀드 설명을 요청하고, 미팅 한 달 만에 판매를 결정하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며 "단기간에 펀드를 설정하고 공격적으로 투자를 하려면 별도의 지시가 있어야 할 텐데 윗선의 개입이나 외부압력이 있었느냐"며 질문을 건넸다.



평소 저위험 투자 상품을 선호하며 상품 판매에 신중한 모습을 보였던 NH투자증권의 행보를 생각했을 때 이번 옵티머스 판매 결정은 다소 이례적이라는 견해다.


이에 대해 정 대표는 "해당 펀드 판매는 NH투자증권 내부 상품소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것"이라며 "펀드 판매에 대해서 경영진이 개입할 수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이어 "옵티머스 판매를 결정할 당시 해당 펀드는 이미 시장에서 8000억원 가량 판매된 인기 상품이었다"며 "상품 설명서대로 옵티머스 펀드가 공공기관 채권에 투자하는 등 실제 안정한 상품이었다면 자사의 성향과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고 판매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NH투자증권 내부에서 옵티머스 펀드 상품 판매가 결정될 당시 평소의 출시 가이드라인을 따르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은 "NH투자증권에서 지난해 6월 14일 옵티머스 판매를 위한 승인을 내리고 며칠 뒤 상품소위원회를 개최했는데 이는 일반적인 상품 출시 프로세스와 반대된 순서"라며 "옵티머스가 평소의 승인절차를 지키지 않을 만큼 특별한 상품이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정영채 대표는 "상품소위원회가 열리는 경우는 금융시장에서 한 번도 판매된 적 없는 상품이 출시될 때"라며 "해당 상품은 이미 시장에서 팔리고 있던 인기 상품이었기 때문에 순서가 그렇게 결정됐다"고 해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금감원, 사모펀드 감독 소홀 지적에 '진땀'

여야 "역할 못한 감독기관, 부실 사모펀드 피해 키운 것"

윤석헌 "우리銀 DLF 추가 조사···필요시 엄정 조치"

이용우 의원 "무차별 광고,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 있어"

홍성국 의원 "테슬라도 민관이 함께 키웠다"

'뉴딜 펀드'가 '관제 펀드'라는 지적에 반박

옵티머스 불끄기 '설전'

"금융위, 초기 대응 미흡" 여야 한목소리

시중銀, 채용비리.펀드판매 해명 '진땀'

여야 "부정 채용인력, 퇴사없어"…은행 "피해 구제 확정 어려워"

김병욱 "분조위, 외부인사 추천통해 전문성 높여야"

분쟁 당사자 조정 참석도 필요…윤석헌 "제안 적극 검토할 것"

NH證, "옵티머스, 윗선 지시 없었다…비리혐의 무결"

로비·특혜 의혹 전면 부인 "옵티머스 사태 첫 고발자…검토절차 문제 없어"

옵티머스 마수, 기업·대학·재계까지 뻗쳤다

한화종합화학·오뚜기 등 상장사 60곳·유명대학 억대 투자 회수 '적신호'

"檢, 무혐의 처분이 옵티머스 피해 키웠다"

여당은 라임, 야당은 옵티머스 두고 '설전'

NH證, 3Q 영업익 3537억…'분기 최대'

여전한 '정영채號 저력'…위탁매매 수수료 증가·IB 역량 견인

옵티머스-라임펀드, '부실' 해법놓고 엇갈린 행보

옵티머스 협의체, 책임소재 공방 vs.웰브릿지자산운용, 라임펀드 일부 원리금 회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