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오른 정의선 시대
3세 경영 본격화…미래모빌리티 역량 집중
현대·기아차·현대모비스 이사회 개최…"선대회장 업적·기업가 정신 계승 발전"
정의선 현대차그룹 신임 회장이 취임메시지를 밝히는 모습.(사진=현대차그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차그룹이 본격적인 '정의선 체제'를 시작한다.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는 14일 오전 임시이사회를 개최하고, 정의선 수석부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보고했다. 각 사 이사회는 전적으로 동의하고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정의선 회장은 정몽구 명예회장의 업적과 경영철학을 계승 발전시키는 한편, 미래 산업 생태계를 주도하는 리더십 확보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구상이다.


이날 현대차그룹은 정의선 회장을 중심으로 미래의 '새로운 장(New Chapter)'을 열어 나가겠다는 의지를 명확히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미래 핵심 기술과 역량을 보유한 그룹으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정의선 회장은 이날 전세계 그룹 임직원들에게 취임 영상메시지로 고객을 필두로 인류, 미래, 나눔 등 그룹 혁신의 지향점을 제시했다. 그는 "현대차그룹의 모든 활동은 고객이 중심이 돼야 한다"며 "모든 고객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친환경적인 이동수단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정의선 회장은 새로운 이동경험을 실현시키겠다며 이를 위한 새로운 도전과 준비도 역설했다. 정의선 회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수소연료전지를 자동차는 물론 다양한 분야에 활용해 인류의 미래 친환경 에너지솔루션으로 자리잡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로보틱스,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스마트시티 같은 상상 속의 미래 모습을 더욱 빠르게 현실화시켜 인류에게 한 차원 높은 삶의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자율주행 ▲전동화 ▲수소연료전지 ▲로보틱스 ▲UAM ▲스마트시티 등을 핵심 성장축으로 키워 해당 시장에 대한 지배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정의선 회장은 범현대그룹 창업자인 정주영 선대회장과 현대차그룹을 세계적으로 성장시킨 정몽구 명예회장의 업적과 경영철학을 계승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두 분의 숭고한 업적과 기업가 정신을 이어받아 국가경제에 기여하고, 더 나아가 인류의 행복에 공헌하는 그룹의 새로운 미래를 임직원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며 그룹 임직원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정의선 회장은 지난 1999년 현대차에 입사해 2002년 현대차 전무, 2003년 기아차 부사장, 2005년 기아차 사장, 2009년 현대차 부회장을 역임했다. 2018년부터는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을 맡아 왔다.


그는 기아차 사장 시절 디자인경영을 통해 기아차를 흑자로 전환시키고, 현대차 부회장 재임 기간에는 세계 금융위기와 유럽 재정위기에 맞서 성장을 이끌며,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를 출범·안착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을 맡은 2년여 기간 동안에는 그룹의 미래 혁신 비전을 제시하고, 핵심 사업을 추진했다. 그는 자동차산업과 모빌리티 재편에 선제적으로 과감한 투자와 제휴, 적극적인 인재 영입 등을 통해 현대차그룹을 '자동차 제조 기업'에서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변모시키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세계 최고 완전자율주행 기술 확보를 위해 합작 기업 '모셔널(Motional)'을 설립하는 한편, 다양한 세계 모빌리티 기업들과 협업, 지역별 특색을 고려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미래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의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차량은 물론 다양한 산업에서의 활용을 통한 수소 생태계 확장도 꾀하고 있다.


한편, 기존 정몽구 회장은 그룹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그는 현대차그룹을 출범 10년 만에 세계 5위의 자동차그룹으로 성장시켰다. 정몽구 명예회장은 품질경영, 현장경영, 글로벌경영을 바탕으로 한 리더십으로 자동차 전문그룹을 출범시키고, 자동차 부품산업과 소재산업을 비약적으로 발전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주요 프로필

▶ 1970년생

▶ 고려대 경영학과 / 미국 샌프란시스코대 대학원 경영학

▶ 주요경력

- 2018년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 2009년 현대자동차 부회장

- 2005년 기아자동차 사장

- 2003년 기아자동차 기획실장

현대자동차 기획총괄 부본부장(부사장)

- 2002년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 부본부장(전무)

- 1999년 현대자동차 구매실장, 영업지원사업부장(이사/상무)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막오른 정의선 시대 6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