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지주, ESG평가 전 부문 A+ 등급 받아
국내 금융사 중 유일…ESG경영 역량 입증
이 기사는 2020년 10월 14일 11시 0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신수아 기자] KB금융지주는 14일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발표한 '2020년 상장기업의 ESG 평가 및 등급 공표'에서 국내 금융회사 중 유일하게 통합등급 및 환경(E)·사회(S)·지배구조(G) 全 부문에서 모두 A+등급을 획득했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지난 2018년과 2019년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지배구조평가'에서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2년 연속 1위 기업으로 선정된 데 이어 올해도 모든 부문에서 A+ 등급으로 평가 받았다"며 "국내 최고 수준의 ESG경영 선도 금융그룹임을 다시 한번 인정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KB금융그룹은 그룹 차원의 ESG경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고 있다. 2019년 9월 그룹 ESG 전략방향을 처음으로 수립했다. 올해 3월에는 ESG 경영 실행력 강화를 위해 윤종규 회장을 포함한 사내이사 2인 및 사외이사 7인의 이사 전원으로 구성된 'ESG위원회'도 신설한 바 있다.  


이어 지난 8월에는 2030년까지 그룹의 탄소배출량을 2017년 대비 25% 감축 및 현재 약 20조원 규모인 'ESG 상품·투자·대출'을 50조원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KB GREEN WAY 2030'을 발표했다. 또한 9월에는 기후변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그룹내 모든 계열사가 참여하는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이 선언은 국내외에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 및 채권 인수에 대한 사업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내용이다. 



앞선 관계자는 "ESG위원회를 중심으로 역량을 결집하여 지속적으로 ESG경영을 확산한 결과다"라며 "앞으로도 KB금융은 ESG경영 선도 금융그룹으로서의 위상에 걸맞게 실질적인 ESG경영 실천을 솔선수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KB금융그룹은 이와 같은 적극적인 ESG 이행 노력을 통해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World지수 4년 연속 편입',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 금융부문 섹터 아너스 2년 연속 수상', 국내 기업 중 최초 '블룸버그 양성평등지수 2년 연속 편입' 등 국내외에서 그 성과를 인정 받고 있다.


KB금융그룹 본점 [제공=KB금융지주]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KB금융, 3000억 규모 영구채 발행 착수

녹색사업 PF 투자, 계열사 지원금 등으로 활용

금융그룹發 그린본드 발행 늘까​

②코로나19 지원·뉴딜 참여 등으로 유동성 악화 '우려'···외부 자금조달 불가피

KB금융, 차기 회장 후보 4명 압축

윤종규, 허인, 이동철 KB맨 외 김병호 전 하나지주 부회장 포함

KB금융, 해외 자산운용사 인수 추진

해외 인프라 사업 개척 기반 차원··윤종규 회장 "자본시장 투자수익 늘려라" 지시

한국판 뉴딜정책과 벤처생태계

'정부→민간주도형'으로 벤처생태계 탈바꿈 적기

'신한과 격차 좁힌' 윤종규 KB 회장, 사실상 연임

회추위 "리딩금융 자리매김시켰다"며 최종 후보 선정

신한캐피탈, 2000억 규모 ESG채권 발행

신재생에너지 사업·스타트업 등에 금융지원 자금으로 활용

'푸르덴셜 효과' KB금융, 3Q 순익 24%↑

염가매수차익 1450억 반영

KB금융 "중간배당 충분히 고려할 수 있다"

김기환 CFO "올해 배당성향, 적어도 작년 수준 유지"

KB지주·계열사, 연달아 채권 발행···왜?

영구채·후순위채 발행 등으로 1조 이상 조달···목적은 제각각

윤종규 "뉴딜·혁신금융, 속도감 있게 추진"

올해 기술금융으로만 총 8.4조 지원···공모형 뉴딜펀드도 잇달아 출시

윤종규 KB금융 회장 "ESG 근본은 지속가능"

지난 2일 직원들과 화상으로 '타운홀 미팅' 진행

금융그룹 수장들, '기-승-전-플랫폼'

빅테크와 경쟁 앞두고 위기의식 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