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씨엠생명과학, '가인패드' 베트남 특허 취득
동남아 인구 3위 시장 수출 발판…미국, 유럽 이어 해외 특허 성과 지속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코스닥 상장사 넥스트BT의 자회사 티씨엠생명과학이 가인패드(GYNPAD)의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했다.


티씨엠생명과학은 최근 베트남 특허를 취득했다고 14일 밝혔다.


가인패드는 자궁경부암의 주 원인인 인유두종바이러스(HPV)와 질염 및 성병질환(STD) 유전자검사 검체를 사용자 스스로 편리하고 안전하게 채취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패드형 자가채취키트다.


티씨엠생명과학은 패드형 자가채취 도구에 대한 원천특허를 보유중이다. 


베트남에서 등록을 완료한 특허는 필수 구성 요소인 채취도구의 필터부 구성에 관한 것이다. 특히 미국, 유럽 등의 주요 선진국 시장에 이어 인구가 많고 비대면 의료가 가능한 동남아시아 시장에서까지 특허 보호 권리가 강화된 점이 부각된다. 티씨엠생명과학은 지난 7일 가인패드의 미국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밝힌 바 있다.


베트남은 2019년 기준 총 9620만 명, 여성 인구 약 4900만명을 기록 중인 동남아시아 3위 인구 대국으로 가장 활발한 경제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국가다. 여성의 경제활동 비율도 높아 자궁경부암, 성매개감염성 질환 등 여성질환 보건역량 강화를 위해 진단서비스와 의료기기 등 의료서비스의 선진화에 대한 투자가 확대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1분기 일본 및 유럽 특허 등록과 이번달 미국 및 베트남 등록을 마치면서 가인패드의 특허적 기술권리를 인정받게 됐다"며 "이를 기반으로 해당 지역 수출 물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특허 등록을 앞두고 있는 기타 국가에서도 빠르게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