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희석 대표, 이마트·쓱닷컴 겸직한다
이마트 정기임원인사 단행…온오프 시너지 창출·조직 효율 제고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강희석 이마트 대표이사(사진)가 에스에스지닷컴(이하 쓱닷컴) 대표이사까지 겸직한다. 온·오프라인 시너지 창출과 조직 효율 제고, 신성장 기반 구축에 중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신세계그룹은 15일 이마트 사업부문 정기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는 경영 환경 극복과 경영 성과 창출에 초점을 맞추고, 전문성 강화 및 우수 인재를 배치하는데 주력했다는 입장이다. 신세계그룹은 전체적으로 임원수를 축소하면서, 젊고 실력있는 인재를 과감히 기용, 인재 육성및 미래 준비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부연했다.


우선 쓱닷컴 대표이사에 강희석 대표이사를 내정했다. 이에 따라 강희석 대표이사는 이마트와 쓱닷컴 대표이사를 겸직하게 됐다. 이마트에브리데이 대표이사에는 이마트24 김성영 대표이사, 이마트24 대표이사에는 신세계I&C 김장욱 대표이사를 각각 내정했으며, 신세계푸드 대표이사는 신세계푸드 마케팅담당 송현석 상무, 신세계I&C 대표이사에는 신세계I&C IT사업부장 손정현 전무, 신세계건설 레저부문 대표이사에는 전략실 지원총괄 이주희 부사장보를 내정했다. 이마트 노재악 부사장보와 형태준 부사장보는 부사장으로, 곽정우 상무는 전무로 승진했다.


신세계그룹은 전문성 강화, 미래 성장 기반 구축, 조직 시너지 제고를 위해 각 사별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이마트는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전문성 강화 및 조직문화 선진화를 추진한다.


MSV담당을 신설하고, 현재 4담당 체제인 판매담당을 5담당 체제로 확대하는 한편 메트로(Metro) 담당 신설을 통해 영업 전문성을 강화했다. 또 조직 문화 본부를 신설해 미래지향적 조직문화 구축 기반을 마련했다.


쓱닷컴은 온라인 사업의 본격적인 성장을 위해 그로서리사업본부, 신사업본부, 데이타·인프라(DATA/INFRA)본부, 지원본부 등으로 조직 체계 전반을 재구축했다.


특히, 이마트와 쓱닷컴은 대표이사 겸직을 통해 향후 온·오프 통합적 사고 및 시너지를 크게 강화하게 됐다. 신세계푸드는 제조서비스부문과 매입유통부문 부문 대표 체제를 단일 대표 체제로 재편하는 한편 조직 전반의 효율과 시너지를 제고토록 했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전략기획 및 상품개발 조직을 신설해 신사업 추진 및 상품경쟁력을 강화했다.


이번 인사 배경에 대해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어려운 경영 환경을 타개하고 그룹의 미래 준비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최적임자를 엄선해 인사를 시행했다"며, "앞으로도 철저히 능력과 성과주의에 기반한 인사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정용진·정유경, 증여세 재원 마련 셈법은

4900억대 주식 받아...계열사 지분 털어 재원 마련 가능성

정용진 남매, 신세계그룹 지배력 강화

이명희 회장, 정용진·정유경에 이마트·신세계지분 8.22%씩 증여

신세계 남매경영 단단해졌다

정용진·정유경 남매, 각각 이마트·신세계 최대주주로

정용진·정유경, 증여세 납부 여력은

연부연납활용…'배당·급여 재원+계열사 지분 매각' 투트랙 가능

신세계그룹 이마트부문

<승진> □㈜이마트 ◇부사장 승진 ▲노재악 ㈜이마트 Traders본부장 ◇상무 승진 ▲신동우 ㈜이마트 전략기획본부...

정용진, 인력 이동 노림수는

위기돌파이어 남매경영 안정화 무게

최우정 쓱닷컴 대표 경질..투자점수 '낙제'(?)

강희석 이마트 대표가 겸직...센터건립 난항 따른 문책성 인사 관측

신세계 이마트 계열 신임대표 면면 살펴보니

15일 이마트 사업부문 정기임원인사 단행…6곳 대표 교체

이마트, 임원 승진인원 확대...불황 속 먹거리 찾기

실적 부진에도 신사업·경쟁력 강화 차원서 10명대로 다시 늘려

쓱닷컴, '오픈마켓' 뜸 들이는 이유

"구체적 시기 확정없어…시스템상 보완 등 준비중"

e커머스 공방전...'이름값' 못하는 쓱닷컴·롯데온

지각변동 시점, 오픈마켓 활성화 이후?

대표 바꾼 신세계푸드, NBB 성공 가능성은

사업확장 초반보다 신중 분위기…코로나19 등 변수많아 흥행까지 시간 소요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