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특화 DID 플랫폼 나와야"
박정현 금융결제원 팀장, "기존 금융 인프라 활용해 DID 활성화 해야할 것"
1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DID얼라이언스코리아'행사에 참석해 '금융권 DID 특성과 향후 추진방향'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 중인 박정현 금융결제원 미래인증전략팀장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금융분야에 특화된 분산형 신원인증(DID) 플랫폼이 나와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5일 박정현 금융결제원 미래인증전략팀장은 온라인으로 진행된 'DID얼라이언스코리아'행사에 참석해 '금융권 DID 특성과 향후 추진방향'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정부 주도로 각종 신원증명에 DID를 활용해 효율성을 높이려는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표준 마련을 위한 'DID통합 해석기'의 연구 및 개발을 진행 중이며, 행정안전부는 17억6300만원 규모의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공무원증 구축 사업을 발주했다. 행안부는 이를 기반으로 향후 DID 모바일 신분증을 장애인등록증, 운전면허증 등으로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7월부터는 민간 DID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민관합동DID협의체를 꾸렷다. 해당 협의체에는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금융위원회, 병무청 등 정부 부처를 비롯해 금융보안원, 금융결제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13개 정부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실제 DID 서비스도 속속 등장하는 추세다. 공무원증과 운전면허증, 병무청 본인인증, 금융결제원 사원증과 경상남도 도민증 등은 이미 서비스를 시작해 운영 중이다. 박 팀장은 "금융 또한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비대면 실명 확인 서비스를 개발 중이며 일부는 런칭 한 상태"라며 "이외에도 금융결제원은 DID를 이용한 공무원 대출 자격 확인 시범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여러 분야에서 DID 도입이 논의되는 단계지만 금융 분야에서 DID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금융에 특화된 DID 플랫폼이 따로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박 팀장은 "금융은 다른 분야보다도 더 높은 수준의 증명서 발급 및 관리 기준, 플랫폼을 공유하는 금융사간의 보안체계 기준이 마련되어야 한다"라며 "보안성이 높은 금융 특화 DID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팀장은 금융 특화 플랫폼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금융사 간 신뢰 가능한 증명서 발급 기준 마련 ▲금융사 간 서로 다른 규격화 신분증(VC)을 통합할 표준 마련 ▲블록체인과 바이오 등을 이용한 인증 시스템, 은행 공동 앱 등 기존 금융 인프라 활용 ▲정부 및 해외 DID 연계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