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엘지유플러스
삼성바이오로직스, 현직 임원 등 47억 횡령 혐의 기소
김새미 기자
2020.10.15 18:05:28
檢, 지난해 7월 영장 청구했으나 법원 기각…1년 여 만에 추가 기소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서울중앙지검이 47억1262만원 규모의 횡령 혐의로 김태한 사장과 김동중 전무를 기소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자기자본 대비 0.001%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김 사장은 지난해 7월 분식회계와 횡령 혐의 등으로 검찰로부터 구속 영장을 청구받았으나, 법원은 주요 범죄 성립 여부에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이를 기각했다. 검찰은 지난 4월 22일 김 사장을 재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달 1일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시세조종행위,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김 사장 등 총 11명을 불구속기소했다. 당시 김 사장은 삼성그룹 불법 합병 은폐를 위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를 저지른 외부감사법 위반 혐의를 받았다.


검찰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이 이 부회장의 안정적인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주도로 계획됐다고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제일모직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도 고의적으로 분식회계를 저질렀다고 판단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본 건과 관련해 제반 과정에 대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more
김태한 의장, 삼성바이오로직스 유증 참여할까?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 용퇴 배경은 삼성바이오, 신임 사장으로 존림 부사장 내정 삼성바이오 "2025년까지 글로벌 CDO 챔피언 도달"
에딧머니
케이티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경쟁률 vs 청약 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