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현직 임원 등 47억 횡령 혐의 기소
檢, 지난해 7월 영장 청구했으나 법원 기각…1년 여 만에 추가 기소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서울중앙지검이 47억1262만원 규모의 횡령 혐의로 김태한 사장과 김동중 전무를 기소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자기자본 대비 0.001%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김 사장은 지난해 7월 분식회계와 횡령 혐의 등으로 검찰로부터 구속 영장을 청구받았으나, 법원은 주요 범죄 성립 여부에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이를 기각했다. 검찰은 지난 4월 22일 김 사장을 재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달 1일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시세조종행위,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김 사장 등 총 11명을 불구속기소했다. 당시 김 사장은 삼성그룹 불법 합병 은폐를 위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를 저지른 외부감사법 위반 혐의를 받았다.


검찰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이 이 부회장의 안정적인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주도로 계획됐다고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제일모직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도 고의적으로 분식회계를 저질렀다고 판단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본 건과 관련해 제반 과정에 대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증선위, 삼바 요구문서 제출…분식재판 가속도

2015년도 회계처리 변경 적법성 여부가 핵심

지배구조 못 바꾸고 혼란만 가중

③삼성물산·생명 등 삼성그룹 전체 자금 부담 불가피

삼성전자 주인이 바뀌면 잘될까?

②'삼성생명법' 통과시 삼성전자 무주공산 가능성···외국계 먹잇감 전락 우려

통합 삼성물산, 합병시너지 셈법은?

⑩장기적 기업가치 상승 효과 달성…유죄 판결시 타기업 '경영활동 위축' 불가피

'허위공표·고의은폐' 위법성, 조건은?

⑨ M&A 등 경영활동, 계약까지 '보안유지' 필수…에피스, 나스닥 상장 가능성 '여전'

삼성바이오 회계분식..고의 or 과실

⑧2015년 하반기 임상3상 완료 '상업화 임박'···콜옵션 실질적 권리변경 '합리적'

"삼성바이오로직스 임원 해임 권고 처분 위법"

삼바, 증선위 소송 1심 승소…"2차 제재 소송 집중"

삼성바이오로직스, CDO 수주 목표 달성 '목전'

올해 15건 수주…3건 추가 수주 시 총 누적 건수 60건 달성

삼성 브랜드 가치 '글로벌5' 진입 外

삼성 브랜드 가치 '글로벌5' 진입…현대차 자동차 부문 첫 5위 [연합뉴스]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가치가...

삼성바이오로직스, 3Q 영업익 565억…전년比 139% ↑

1·2·3공장 고른 매출 증가 덕…재무상태도 안정적

삼성證 수상한 대출…회사돈 개인금고처럼 이용

3년간 계열사 임원대출 100억원↑...자본시장법 위반 해당

'시총 42조' 삼바, 승계 작업 실탄 될까

"삼성물산이 삼바 지분 팔 것" 오랜 관측…현실화 어렵다는 지적도

삼성바이오 "2025년까지 글로벌 CDO 챔피언 도달"

美 샌프란시스코 CDO R&D 센터 개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