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양평 분양단지 일반인 홍보모델 위촉
8월 '아이러브양평' 콘테스트로 4개팀 선정…11월 활동 시작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이한 반도건설이 오는 11월 경기도 양평 다문지구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분양에 앞서 유명 모델이 아닌 일반인 홍보모델을 통한 지역 친화적 이색마케팅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반도건설은 14일 경기도 하남시에 위치한 '양평 다문지구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분양홍보관에서 일반인 홍보모델 위촉식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위촉식에는 박현일 반도건설 사장을 비롯해 임직원과 선정된 홍보모델 및 가족들이 참석했다.


이번에 위촉된 4팀의 홍보모델은 경기거주 지역주민인 ▲음호진(양평군) 씨 가족을 비롯해 ▲성기홍(양평군) 씨 부부 ▲조우재(구리시) 씨 부부 ▲신화정(구리시) 씨 등 총 4팀이다.


반도건설이 8월 아이러브양평 콘테스트를 통해 선정한 일반인 홍보모델. 출처=반도건설.


반도건설은 지난 8월 일반인 홍보모델을 선발을 위해 '아이러브양평(I♥양평) 일반인 모델 콘테스트'를 개최했다.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모델 콘테스트에는 총 200개 팀이 참가했으며 1차 내부 심사, 2차 카메라테스트를 거쳐 최종 4팀을 선정했다.


이번 일반인 홍보모델 선정은 '양평 다문지구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분양에 앞서 지역주민들과 소통하고 공감하는 지역마케팅의 일환으로 기획했다. 선정 모델들은 분양 성공을 위해 지역주민들과 연계한 다양한 홍보활동과 상품에 대한 주민의견을 반도건설 측에 전달하는 홍보대사 역할을 맡는다.


일반인 모델은 반도건설과 함께 지역 내 홍보활동에도 나설 예정이다. 또한 양평 다문지구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인쇄홍보물과 옥외매체·온라인PR 등의 활동도 함께할 계획이다.


김지호 반도건설 분양소장은 "양평 지역에 처음 선보이는 반도유보라 브랜드로 수요자들에게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지역주민을 모델로 선발했다"며 "분양시장에서 지역주민들의 영향력이 큰 만큼 이번 분양에서 일반인 홍보모델의 역할에 기대가 크다"라고 말했다.


홍보모델에 선발된 음호진씨는 "우연히 콘테스트 참가신청을 했는데 선발되어 기쁘고 광고 촬영을 하며 가족들과 좋은 추억도 만들었다"며 "홍보대사로서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충실히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양평 다문지구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는 양평군 다문지구 공동1블럭에 지하 2층~지상 23층, 9개동, 전용면적 59~84㎡ 총 74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는 약 19만㎡ 규모 도시개발사업인 다문지구에 위치한다. 경의중앙선 용문역 초역세권과 송파~양평 고속도로 개통 예정 호재를 갖췄다. 수도권 제2순환 고속도로를 이용해 서울 접근이 용이하다. 단지 인근 용문산·양평물소리길·흑천 등 녹지시설과 하나로마트·용문천년시장·터미널·다문초·용문중ㆍ고교 등 생활편의시설을 갖췄다.


양평 최초 단지 내 별동건물인 U-라이프센터에서는 입주민 전용 건강검진 프로그램인 헬스케어서비스와 문화강좌, 자녀를 위한 교육프로그램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4베이·IOT·미세먼지 저감시스템 등 신도시에서 검증된 반도유보라만의 특화설계를 적용할 계획이다.


양평 다문지구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홍보관은 양평과 하남에서 운영 중이며 견본주택은 양평역 1번 출구 맞은편에 위치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