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젠셀 CFO에 김경묵 부사장 선임
쌍용차·애경산업·KG케미칼 거쳐…내년 바이젠셀 IPO 준비
바이젠셀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영입된 김경묵 부사장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보령제약의 관계사 바이젠셀은 최고재무책임자(CFO)에 김경묵 부사장(사진)을 영입했다고 16일 밝혔다. 69년 2월생으로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김 부사장은 쌍용차에서 마케팅부터 시작해 경영전략, 중국사업 등의 업무를 수행했다. 이후 김 부사장은 애경산업에서 전략기획팀장으로 기업공개(IPO), 중장기 사업계획 수립 등의 업무를 담당했다.


최근까지 비료·화학소재 전문기업인 KG케미칼에서 소재사업본부를 총괄하며 콘크리트 첨가제 등에 대한 국내·외 사업을 운영했다. 지난 2018년에는 대표이사에 오르며 경영 전반을 총괄했다.


김 부사장은 바이젠셀에서 CFO로서 재무, 기획, 인사, 손익 등의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특히 내년 계획 중인 바이젠셀의 IPO 준비 업무에 집중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보령제약, 바이젠셀 지분법 적용 중지 왜(?)

내년 기술특례상장 후 지분 가치 상승 기대

시험대 오른 보령제약 예산공장 '가동률'이 관건

최대실적에도 주가 ‘숨고르기’…품목 85% 생산목표 달성할지 주목

보령제약 “과감한 투자로 신수종 사업 발굴할 것”

약가인하 등 환경타개 위한 기업가치 제고 강조

보령홀딩스 3세 시대..김정균 대표이사 올라

사측 "미래 디지털헬스케어산업 분야 투자 진행”..안재현 대표이사 사임

보령제약, 호재 '봇물'..주가 ‘활짝’

‘설비투자 마무리’·‘자회사 상장’으로 배당 등 주가부양 기대감 ‘쑥’

바이젠셀, 면역세포치료제 ‘희귀의약품’ 지정

임상 2상 마무리 되면 신속 허가신청 예정

보령제약, IPO 대어 '바이젠셀' 지분 낮춘 까닭은

기술특례 상장 위해 보유지분 30% 이하로 낮춰야

보령제약, 3Q 영업익 129억…전년比 8.4% ↑

코로나19 여파에도 선방…금융비용 발생에 순이익↓

바이젠셀, 가톨릭대 산학협력단 특허기술 도입

총 8종···바이티어, 바이레인저 등 보유 플랫폼기술과 연계

바이젠셀, 사업개발담당 임원에 김성종 상무

국내외 파트너링, 라이선스 인·아웃 추진 등 역할

보령제약, 바이젠셀과 림프종 치료제 판매계약

'NK/T세포 림프종' 적응증 판매권·추가 적응증 판매 우선협상권 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