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산은·기은, 대기업 대출 편중 '뚜렷'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 증가율은 저조…10년간 소상공인 대출 절반 이상 급감

[팍스넷뉴스 신수아 기자] 산업은행과 중소기업은행이 대기업에 편중해 대출을 실행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민병덕 의원은 16일 "10년간 국책은행과 민간은행의 대출추이를 분석한 결과 산업은행과 중소기업은행이 대기업을 상대로 한 대출은 크게 늘어났다"며 "반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대출은 소폭 늘린데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 공시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다. 


민 의원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중소기업은행의 대기업 대출 증가율은 무려 294.3%였는데 반해, 중소기업 대출 증가율은 82.3%에 불과했다. 같은 기간 산업은행 역시 대기업 대출이 162.9% 증가하는 동안, 중소기업 대출은 65.5% 증가하는 데 그쳤다. 대표적인 시중은행인 국민·신한·우리은행의 중소기업 대출이 더 큰 폭으로 확대되는 것과 비교되는 부분이다. 


같은 기간 국민은행의 대기업 대출 증가율은 56.1%, 중소기업 대출 증가율은 66.3%,  신한은행의 대기업 대출 증가율은 15%, 중소기업 대출 증가율은 77.8%, 우리은행의 대기업 대출 증가율은 4.7%, 중소기업 대출 증가율은 39.4%을 각각 기록한 바 있다. 


개인사업자(소상공인)에 대한 대출 역시 국책은행 증가율은 민간은행 증가율에 미치지 못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산업은행의 작년 소상공인 대출 실적은 1553억으로, 시중은행 3곳의 소상공인 대출 평균치인 53조 2300억의 0.3% 수준에 불과했다. 이는 10년전 실적인 3365억원보다 오히려 53.8% 감소한 수치다. 


중소기업은행의 10년간 소상공인 대출 증가액 조차 22조 4000억원으로, 국민은행 38조 7000억, 신한은행 26조 8000억, 우리은행 23조 보다 낮은 수준이었고, 증가율 역시 이들 시중은행보다 낮았다고 분석했다. 


민병덕 의원은 "국책은행인 중소기업은행과 산업은행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해 민간은행보다 관심을 덜 갖고 있다"라며 "아무리 몸부림쳐도 삶은 나아지지 않고, 서럽고 억울한 하루가 일상이 되어버린 중소·소상공인분들께 국책은행이 나서서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