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일레븐, 삼바로직스와 면역항암제 CDMO 계약
마이크로바이옴 병용 면역항암제 치료제 개발 가속화
바이오일레븐 연구소 모습. /사진출처=바이오일레븐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프로바이오틱스 전문 기업 바이오일레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3세대 면역항암제 'BN-101A'의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바이오일레븐은 이번 계약을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로부터 세포주·공정개발, 비임상, 임상 시료 생산, 임상시험계획(IND) 제출 지원 등 BN-101A의 CDMO 전 과정에 대한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BN-101A는 암세포의 면역공격 회피인자인 PD-L1의 기능을 차단하고 항암T세포의 활성을 촉진시키는 3세대 면역항암제다. 이미 세포 실험과 동물 실험을 통해 기존 항암제 대비 항암 효과가 뛰어나다는 것을 확인했다. 뿐만 아니라 다른 항암제와의 병용에서도 효능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석진 바이오일레븐 대표는 "지난 1월 국내 유일 항체 전문 공익 연구기관인 스크립스코리아항체연구원(SKAI)과의 기술 이전을 통해 BN-101A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에 집중해왔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긴밀하게 협력해 마이크로바이옴 병용 차세대 면역항암제를 신속하게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