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투셀, '코로나19 억제' 은나노 섬유 사업 진출
美 EPA서 상용화 승인…글로벌 프리미엄 마스크 시장 공략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엔투텍(옛 마이크로텍)의 관계사 엔투셀이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 등 감염병을 억제하는 나노 섬유 개발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엔투셀은 한양대학교 화학공학과의 오성근 교수와 함께 은나노 섬유를 사용한 방호복, 마스크를 제작하고 있다. 은나노의 항균 기술로 착용자를 코로나19 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오 교수는 지난 7월 미국 폴리테크니컬 솔루션과 함께 환경보호청(EPA)로부터 은나노 마스터배치의 상용화 승인을 받았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균, 곰팡이, 바이러스 등 650종 이상의 미생물을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다. 향후 공기청정기 필터, 자동차 공기 필터 등에도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엔투셀 관계자는 "은나노 마스터 배치는 실험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염성을 효과적으로 줄이는 결과를 보였다"며 "코로나 사멸 효과가 있는 섬유를 사용한 다양한 제품을 엔투텍에서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엔투텍은 엔투셀과 협업해 글로벌 프리미엄 마스크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엔투텍은 마이크로텍이었던 상호를 변경하면서 나노 사업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나노 마스크는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이어 유럽공동체 마크(CE) 인증을 확보했다. 


엔투텍 관계자는 "저가 마스크 시장은 경쟁이 심화됐지만 프리미엄 마스크 시장은 이제 개화되는 시장"이라며 "전 세계 각지에서 들어오는 수주 요청에 대응하기 위해 월 최대 1억장을 생산할 수 있는 나노 마스크 공장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