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장남 日롯데 입사
노무라증권 등 거쳐 그룹사 입성


지난 1월 22일 故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영결식에서 (왼쪽부터)신동빈 롯데 회장과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신유열씨,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운구행렬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그룹 제공)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 신유열(34세)씨가 일본 롯데에 입사했다. 20일 롯데그룹 등 재계에 따르면 신 씨는 올 상반기 중 일본의 한 롯데 계열사에 입사했다. 맡은 직책이나 담당 업무 등 구체적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사급으로 입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일본 국적인 신 씨는 1986년생으로 일본 게이오대를 졸업했다. 노무라증권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고, 이후 미국 컬럼비아대 MBA 과정을 마친 뒤 노무라증권을 거쳐 롯데에 입사했다.


그의 이 같은 경력사항은 과거 신동빈 회장의 행보와 유사해 눈길을 끈다. 신 회장도 1980년까지 컬럼비아대학교 대학원 MBA 과정을 거쳤다. 1982년부터 1988년까지 노무라증권 런던지점에서 일했다. 이후 1990년 일본 롯데에 이사로 입사하며 본격적인 경영행보를 시작했다. 


신 씨가 언제쯤 한국내 롯데그룹 경영에 나설 지도 재계 관심사로 꼽힌다. 신 회장의 경우 일본의 롯데 이사, 롯데 마린스 대표,  롯데리아 전무 등을 지낸 뒤 1997년 국내로 넘어와 롯데그룹 부회장에 올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