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전고체·리튬황' 미래 배터리 각축전 열린다
삼성SDI·LG화학·SK이노베이션 등 3사 차세대 기술 소개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국내 배터리 3사가 배터리 전시인 '인터배터리 2020'에 참가해 개발하고 있는 '차세대 2차전지 기술'을 뽐낸다.


산업통상자원부 주최하고 한국전지산업협회 주관하는 '인터배터리 2020'이 21일부터 23일까지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다. 전시에는 자동차·스마트폰·에너지저장장치(ESS)용 배터리와 배터리 핵심소재 등 'K-배터리'의 핵심기술이 총출동한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인터배터리는 일본 배터리재팬, 중국 배터리페어와 함께 세계 3대 배터리 전시로 꼽힌다.


올해 행사에는 국내 배터리 업체 총 198곳이 참석해 기술력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이 공개하는 '미래 배터리 기술'에 이목이 집중된다. 현재 전기차에 들어가는 2차전지는 리튬이온 배터리인데, 배터리 업계는 리튬이온에서 사용되는 액체 전해질이 전기를 잘 통하게 하는 장점이 있지만 고온, 외부충격, 노후화 등 환경에 따라 폭발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어 이를 대체할 새로운 전지 기술을 모색하고 있다.


LG화학은 인터배터리2020에서 리튬황(Li-S), 전고체, 장수명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소개한다. 최근 무인기에 탑재해 시험 비행을 성공한 리튬황 배터리의 실물도 선보인다.


이외에도 부스를 5개로 나눠 각각의 주제에 맞는 배터리 기술과 솔루션을 소개한다. 부스는 ▲코어존 ▲모어파워풀존 ▲모어이피션시존 ▲모어스타일리쉬존 ▲서스테인어빌리티 & 넥스트제네레이션존으로, 코어존에서는 '라미&스택' 제조기술, 안전성 강화 분리막 소재 기술, 냉각 일체형 모듈 제조 기술 등 배터리 성능과 안전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을 전시한다. 모어퍼워풀존에서는 전기차, 킥보드, 가전 등에 쓰이는 배터리를 소개하고, 모어이피션시존에서는 ESS를 활용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기술력을 선보인다. 모어스타일리쉬존에서는 유연하게 설계된 배터리를, 서스테인어빌리티, 넥스트제네레이션존에서는 청정에너지 기술과 폐배터리 재활용 기술에 대해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SDI 역시 2027년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는 전고체 배터리 개발 로드맵을 공개한다. 전고체 배터리는 삼성SDI가 개발하고 있는 미래 배터리 기술로, 전해질 자체를 고체로 만들어 액체 전해질 배터리의 내부 분리막 없이도 양극과 음극이 서로 물리적으로 만나지 않도록 할 수 있는 기술이다. 때문에 충격과 압력에 잘 견디고 환경 변화에 강할 뿐 아니라 원하는 모양으로도 제작할 수 있다.


삼성SDI는 구역을 소형, 자동차, ESS, E-모빌리티 4개로 나누고 각각의 배터리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 관람객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부스 상단해 대형 디스플레이를 설치하고 회사 소개 영상을 재생키로 했다.


오는 22일에는 윤태일 삼성SDI 기획팀 상무가 '2차전지 시장 현황 및 전망'이라는 주제로 배터리 시장의 성장 요인과 배터리에 요구되는 사항, 향후 기술개발 방향 등을 소개하는 기조 연설을 진행한다. 연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이하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전시에서 ▲화재로부터의 안전성 ▲고속 충전 ▲장거리 주행 3대 요소에 중점을 뒀다. 특히 배터리 공급을 시작한 2010년부터 현재까지 ESS, 전기차에서 단 한번도 화재가 발생하지 않은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올해 안에 개발할 예정인 충전 속도 기술도 소개한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10분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갈 수 있다는 게 SK이노베이션의 설명이다. 구역은 ▲전기차 배터리 사업의 역사와 주요 성과 ▲글로벌 파트너십 ▲넥스트 배터리 및 차별화 된 기술 ▲글로벌 사업 주요 성과 및 제조 공정 ▲BaaS를 통한 미래 에너지 순환경제 청사진 ▲배터리 사업과 연계한 사회적 가치 등으로 주제별로 6개로 나누고 2차전지 기술을 소개할 방침이다.


배터리 핵심 소재 업체도 이번 전시에 참가한다. 포스코케미칼이 차세대 제품인 음극재와 사원계 양극재를 선보인다. 이외에도 에코프로비엠이 니켈·코발트·망간(NCM), 니켈·코발트·알루미늄(NCA) 양극재 기술 등을 소개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인터배터리 3건의 기사 전체보기